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건강할때 지급절차 미리 지정…특허받은 '하나케어신탁' 출시




KEB하나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특허출원한 하나금융그룹 컬래버레이션 상품 ‘KEB하나케어신탁’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하나케어신탁’은 고령화 시대에 치매 등 건강악화로 자산관리가 힘들어질 때를 대비해 안전하게 금융자산을 관리할 수 있도록 특화된 대중형 유언대용신탁 상품이다.

건강할 때 지급절차를 미리 지정했다가 치매 등으로 의사판단 및 거동이 힘든 상황이 발생하면 사전에 정한 절차에 따라 병원비·요양비·간병비 등을 효율적으로 지급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하나은행은 해당 신탁상품에 대해 금융권에서는 처음으로 특허출원까지 마쳤다.

아울러 하나케어신탁과 하나생명의 무배당 안심케어 연금보험을 연계해 신탁과 보험의 장점을 결합한 금융서비스도 내놓았다. 무배당 안심케어 연금보험은 LTC(일상생활장해상태 또는 중증치매상태)진단 확정 시, 종신 시까지 생존연금에 케어연금을 더해 연금액을 2배로 수령할 수 있는 LTC특화 연금보험상품으로 연금수령액이 하나케어신탁으로 지급돼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했다.



김재영 하나은행 신탁사업단장은 “하나케어신탁은 신탁을 단순히 자산가들의 자산관리법이라는 생각을 넘어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금융솔루션으로 생각하고 상품을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하나은행 신탁부 리빙트러스트센터는 지난 2010년 금융권 최초의 유언대용신탁 출시를 비롯해 △부동산처분·관리신탁 △미성년후견지원신탁 △성년후견지원신탁 △양육비지원신탁 △치매안심신탁 △상조신탁을 잇따라 출시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5:2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