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5G·전기차 수혜"...삼성전기에 꽂힌 외국인·기관

외국인 이달 1,176억 사들여
기관도 5일부터 577억 매수
1년 만에 종가 12만원 회복

  • 박경훈 기자
  • 2019-12-12 16:06:35
  • 종목·투자전략
'5G·전기차 수혜'...삼성전기에 꽂힌 외국인·기관

5세대(5G) 이동통신·전기차 시장 확대의 수혜가 기대되는 삼성전기(009150)에 외국인·기관 투자가가 연일 ‘쌍끌이’ 매수에 나서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의 업황 개선에 따라 삼성전기의 내년도 실적이 올해보다 큰 폭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삼성전기는 1.27% 상승한 12만원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는 지난 2018년 12월4일 12만500원 이후 1년 만에 12만원대에 진입했다. 이달 들어 삼성전기에 대해 외국인이 9거래일 연속으로 매수에 나서 1,176억원어치를 사들여 유가증권시장 종목 중 순매수 금액이 가장 많다. 기관도 5일부터 이날까지 6거래일 연속 매수에 나서 순매수 금액 577억원을 기록했다. 이달 들어서는 코스피의 2.37%를 웃도는 8.11% 상승률을 기록했다.

삼성전기의 3·4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5% 감소한 5,678억원에 그쳤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수요침체·공급과잉에 따른 MLCC의 업황 악화가 실적 부진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실적 부진 속에 주가도 8월7일 52주 신저가인 8만4,100원까지 하락했다. 그러나 MLCC 업황 개선이 기대되면서 주가는 9월 한 달 동안 15.6% 오르면서 반등하기 시작했다. 실적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기의 내년 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올해 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인 6,838억원보다 17.43% 증가한 8,030억원이다.

MLCC 업황 개선의 주요 배경은 5G 스마트폰·기지국, 전기차 확대에 따른 수요 증가로 꼽힌다. 전류 흐름을 제어하고 전자파 간섭을 방지하는 역할을 하는 부품인 MLCC는 스마트폰·기지국에 사용되며 5G 장비는 4G보다 높은 주파수를 사용하기 때문에 더 많은 MLCC가 사용된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신형 아이폰의 판매 호조, 중국에서 5G 스마트폰의 확대 등으로 MLCC 업황이 빠르게 회복되는 상황”이라며 “삼성전기는 오는 2020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업황 회복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진단했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