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빨간모자 유재석, 한국당 지지?" 가세연 '정치적 편향' 주장에 네티즌 발끈

가로세로연구소 "지방선거에 파란 의상 착용, 민주당 지지" 주장
유재석 팬들 "가세연 주장은 무리, 증명할 수 있는 의혹만 제기하라"

  • 김진선 기자
  • 2019-12-20 15:01:56
  • 사회일반
'빨간모자 유재석, 한국당 지지?' 가세연 '정치적 편향' 주장에 네티즌 발끈
유재석 /사진=MBC

가로세로연구소의 유재석 때리기에 팬들이 제대로 들고 일어났다.

20일 오후 3시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가로세로연구소의 방송을 중지시켜달라는 청원들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선정적인 의혹제기로 개인의 인권을 침해받을 수 있다는 주장이 상당수다.

앞서 가로세로연구소가 방송한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은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의 검찰 고소까지 이어지며 사회적 파장을 낳았다. 그러나 김건모가 ‘사실무근’임을 주장하며 맞고소해 수사과정을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이후 다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김건모의 신체 일부에 대한 이야기를 하거나 특정하지 않은 ‘무한도전’ 출연자까지 언급하면서 자극적인 추측성 폭로로 ‘선을 넘었다’는 이야기가 힘을 얻고 있다.

'빨간모자 유재석, 한국당 지지?' 가세연 '정치적 편향' 주장에 네티즌 발끈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갑작스런 의혹 제기에 유재석은 19일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속 캐릭터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의 기자간담회에 나와 “저는 아니다. 늘 말씀 드리지만 선의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프로그램 홍보를 하려다가 뜻하지 않게 의혹에 해명을 한 꼴이 되어버린 셈이다.

가로세로연구소는 한발 더 나아가 유재석의 기자회견 이후 ‘[충격] 유재석 첫 단독 기자회견 이유’라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유재석과 김태호 PD에 대한 의혹도 마구잡이로 쏟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재석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주가조작 논란 당시 어떤 역할을 했는지 해명이 필요하다는 의혹, 김태호 PD가 MBC로부터 방송문화진흥회에 보고되지 않은 돈 6~7억원을 매년 받으면서 탈세했다는 의혹, 최승호 MBC 사장이 ‘더이상 돈을 줄 수 없다’고 하자 김 PD가 ‘무한도전을 그만 두겠다’고 했다는 의혹 등을 제기했다.

이들은 각종 의혹을 쏟아내면서 별다른 증거나 증인을 내세우지는 못했다. 대신 유재석이 지난 지방선거 당시 파란색 모자와 운동화를 착용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하는 정치성향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해당 의혹들에 대해 네티즌은 상당한 불만을 표하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유산슬로 활동하면서 계속 빨간 모자와 의상만 입는데 그럼 자유한국당 지지자 아니냐”는 등 증명할 수 없는 의혹만 쏟아낸다며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