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교육부, 학술연구 지원사업 7,988억원으로 확대

2,303억원 지원으로 학문 후속세대 단절 방지에 방점

연구윤리 위반 학술지 즉시 퇴출 제도도 도입 예정





정부가 올해 학술연구 지원사업에 총 7,988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연구윤리를 위반한 학술지를 즉시 퇴출 시키는 ‘원아웃 제도’도 신규 도입된다.

2일 교육부는 ‘2020년 학술연구지원사업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학술 지원 예산은 지난해(7,847억원)보다 141억원 증액된 7,988억원이고 지원 과제 숫자도 1만 6,271개로 작년(1만 5,321개)보다 950개 늘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인문·사회 분야에 2,602억원, 이공 분야에 5,081억원, 학술 인프라 구축 등에 305억원이 투입된다. 특히 올해는 신진연구자의 창의·도전적 연구를 촉진하고 학문 후속세대 연구단절을 방지하기 위한 ‘신진연구자 지원’ 분야의 과제 수나 지원비가 가장 많다. 약 7,600개 과제(2,303억원)로 지난해(6,862개 과제·1,723억원)보다 크게 늘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문의 자유가 실현되려면 연구자들이 시장 논리에 제약받지 않고 연구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대학을 기초연구 거점으로 육성하고, 학문 후속세대와 순수 기초학문 분야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여러 대학에서 문제 제기돼 왔던 연구부정을 막기 위한 제도도 강화된다. 교육부는 한국연구재단의 ‘연구윤리 정보센터’를 오는 4월 ‘연구윤리 지원센터’로 확대 개편해 연구부정사건을 조사하고 제재 하는 등 사후 관리를 맡길 예정이다. 연구윤리 지원센터는 대학 총장의 연구부정 등 대학별 연구윤리위원회 심사가 어려운 사안에 대해 조사 판정을 맡고 연구부정행위 신고 및 상담센터도 운영하게 된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대학 울타리 밖에 있는 학술지도 연구윤리를 엄격하게 지키도록 지원과 제재를 병행하기로 했다. 우선 학술지 평가에 연구윤리 항목 비중을 강화해 학회 윤리책무 위반, 방조 사실 등이 한 번이라도 적발되면 등재학술지에서 탈락시켜 퇴출 되도록 학술지 등재제도 관리지침을 개정할 계획이다.
/이경운기자 cloud@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