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NYT "모두가 봉준호 만나고 싶어해"…디카프리오 "기생충은 놀라운 영화" 극찬

  • 조예리 기자
  • 2020-01-06 14:00:41
  • 인물·화제
NYT '모두가 봉준호 만나고 싶어해'…디카프리오 '기생충은 놀라운 영화' 극찬
봉준호 감독/서울경제DB

영화 ‘기생충’의 해외 영화제 수상 소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봉준호 감독이 미국 할리우드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골든글로브 파티 : 모두가 기생충을 만든 사람을 만나고 싶어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할리우드에서 열리는 각종 행사에서 봉 감독의 인기가 뜨겁다고 보도했다. 기사 내용에 따르면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앞두고 지난 3일 로스앤젤레스 선셋타워호텔에서 열린 ‘기생충’ 파티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비롯한 할리우드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야구 모자를 눌러쓰고 온 디카프리오는 봉 감독과 악수를 하며 “(기생충은) 놀라운 영화”라고 인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번 골든글로브에서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로 ‘기생충’과 경쟁한다. 이날 파티에는 ‘결혼 이야기’의 노아 바움백 감독과 배우 로라 던, ‘밤쉘’의 제이 로치 감독 등 다른 골든글로브 후보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뉴욕타임즈는 “기생충 속 파티는 엉망이 됐지만 적어도 금요일에 열린 파티는 그보다 상당히 좋았다”며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앞두고 지난 주말 열린 수많은 파티 가운데 ‘기생충’ 파티 티켓이 가장 인기였다”고 전했다.

다음날 아침 진행된 인디펜던트 스프릿 어워즈(Independent Spirit Awards)가 주최한 브런치 행사에서도 봉 감독의 인기는 여전했다. 뉴욕타임즈는 “봉 감독은 걸음을 옮기기 힘들 정도로 사람들에게 둘러싸였다”며 “사람들은 그에게 행운을 빌었고 사진을 찍자고 청했다”고 보도했다.

‘기생충’은 골든글로브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가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에 오른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다. 이날 기생충은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고, 감독상과 각본상을 받는 데는 실패했다.

봉 감독은 각종 시상식과 기생충 홍보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1월 내내 미국에 머물며 각종 시상식과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