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中우한 집단폐렴 첫 사망자 발생...9일 60대 남성 심정지

41명 환자 중 1명 사망 7명 위중

中우한 집단폐렴 첫 사망자 발생...9일 60대 남성 심정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생물안전밀폐실험실에서 관계자들이 중국 원인불명 폐렴 원인을 찾기 위해 채취한 검체 검사 준비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집단 발생한 폐렴의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관영 중앙(CC)TV는 11일 우한 보건당국을 인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이번 폐렴으로 중국에서 41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1명이 숨지고, 7명이 위중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첫 사망자는 60대 남성으로 지난 9일 심정지로 인해 사망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사망자와 증상이 심한 환자를 제외한 33명 중 2명은 이미 퇴원했고, 나머지 환자들은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이들 환자와 접촉한 사람은 739명으로, 아직 특별한 이상 징후를 보이는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지난 3일 마지막 환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추가 환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은 이번에 발견된 바이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지 정확한 확인을 위해 추가 연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코로나바이러스는 호흡기와 장의 질환을 일으키는 병원체다. 인간 외에 소, 고양이, 개, 낙타, 박쥐, 쥐, 고슴도치 등의 포유류와 여러 종의 조류가 감염될 수 있다.

지금까지 확인된 코로나바이러스는 6종이다. 이 가운데 4종은 비교적 흔하고 보통 감기와 비슷한 가벼운 증상만 유발한다. 다른 두 종류는 사스 바이러스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로 엄중한 호흡기 계통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