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캐나다 동부에 최악의 눈폭풍…적설량 75cm

세인트존스 등 도시 '비상사태'
제설작업마저 포기…공공기관 폐쇄

  • 김기정 기자
  • 2020-01-18 12:49:47
  • 정치·사회
캐나다 동부에 최악의 눈폭풍…적설량 75cm
한 행인이 눈보라를 뚫으며 세인트존슨의 거리를 걷고 있다./사진제공=AP=연합뉴스

캐나다 동부 대서양에 최악의 눈폭풍이 닥쳐 주요 도시 곳곳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CBC 방송 등 현지 언론은 17일(현지시간) 동부 연안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주에 몰아친 눈폭풍이 ‘전례가 없는 최악의 수준’라며 시속 150㎞의 강풍을 동반한 가운데 최대 적설량 75㎝에 이르는 폭설이 내렸다고 밝혔다.

주도(州都)인 세인트존스 시를 비롯해 마운트펄, 파라다이스 등 애벌론 반도 일대 도시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세인트존스 국제 공항에는 적설량 33㎝의 눈이 쌓여 공항 운영이 중단됐다. 이들 시 당국은 공공기관과 학교를 폐쇄했으며 자동차 주행을 금지하고 주민들에게 외출을 삼가도록 당부했다. 심지어 제설 작업을 포기해 제설차 운행도 중단했으며 병원 소방대 등 응급 기관도 최소한의 긴급 상황만 대비하는 상태라고 방송은 전했다. 데릭 브래그 지방부 장관은 “주요 도로의 제설 작업이 중단된 만큼 소방·구급 차량 및 지원 인력이 응급 상황에 대응할 수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주민들은 집안에 갇혀 밤을 지새웠으며 대형 정전 사태도 빚어졌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주민들을 응원한다면서 빌 블레어 공공안전부 장관이 해당 지역 도시들과 접촉하고 모든 지원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정기자 about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