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기획·연재
달라진 은퇴개념…"휴식은 옛말, 안정이 더 중요"

[라이프점프 창간기획] 4050, 일자리 연장의 꿈

<상>필수가 된 은퇴 후 일자리

산업재편 맞물려 퇴직 내몰리고 노후준비도 미흡

4050 안정적인 '세컨드 라이프' 욕구 갈수록 커져

땜질식 처방 아닌 은퇴 전후세대 맞춤형 대책 필요





2020년 현재 대한민국 인구의 다수는 단연코 4050이다. 대략 1960년대 초반에서 1970년대 후반 사이에 태어나 인구 10명 중 3.3명을 구성하고 있는 이들은 무엇보다 일자리를 원한다. 일자리 욕구는 일자리 위협의 반사효과다. 4050이 처한 고용환경은 해마다 악화되고 있다. 그 결과가 70대까지 일하고 싶은 욕구다.

수명연장의 수혜를 받는 4050은 향후 20여년간 이 시대 인구 주류로 계속해서 남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자리를 통한 소득보전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수명연장은 축복이 아닌 짐이 될 수밖에 없다. 국내 최초 경제지 서울경제신문은 4050 일자리 전문 미디어 라이프점프 창간을 맞아 IBK경제연구소와 함께 창간기획 ‘4050, 일자리 연장의 꿈’을 3회에 걸쳐 연재한다.

<1>선택 아닌 필수가 된 일자리

“트레일러를 끌고 좋은 기후를 쫓아 여행 다니는 삶, 그것이 호주인들의 은퇴 라이프다.”

HS애드 임원 출신으로 현재 동화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스티븐 프라이어. 그가 전하는 호주인들의 은퇴생활은 교과서적이다.

프라이어는 서울경제 라이프점프와의 인터뷰에서 “호주인들의 은퇴 후 소득구조는 탄탄한 편이라 트래블(여행), 골프, 가드닝(정원 가꾸기) 등을 하면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는 게 일반적”이라며 “떠밀려 일하는 경우는 거의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반면 인생 중반을 찍고 다음 챕터로 이동을 시작한 한국 4050세대가 대하는 인생2막의 자세는 여기서 멀찌감치 떨어져 있다. 4050세대 10명 중 4명이 70대까지 일자리 연장을 희망한다는 통계는 ‘은퇴=쉼’이었던 은퇴개념이 빠르게 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어찌 됐든 일자리 욕구는 일자리 위협의 반사효과다. 일자리 위협은 곧 소득공백을 뜻하기 때문이다. 일자리 연장은 인생에서 소득공백을 없애고 삶의 안정을 쟁취하기 위한 의지로 봐야 한다.

◇10년 전 시작된 일본의 70세 일자리 프로젝트=일본은 여러모로 우리에게 거울 같은 존재다. 일본은 특히 한국에 앞서 급속한 고령화, 이로 인한 일자리 문제를 겪었다.

지난 2007년 8월 일본 후생노동성은 ‘70세까지 일할 수 있는 기업추진’ 프로젝트팀을 발족했다. 일본판 베이비부머인 단카이세대(2차 세계대전 직후인 1947~1949년에 태어난 1차 베이비붐세대)의 본격 은퇴를 맞아 고령까지 일할 수 있는 사회구현을 목표로 내걸었다.

그로부터 13년이 지난 이달 8일 일본 후생노동성은 기업들이 원하는 직원에 한해 70세까지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할 의무를 담은 정책안을 마련했다. 정책안은 △현행 정년인 60세의 연장 △65세 이상 계속 고용제 도입 △전직 지원 등을 규정했다. 2000년 중반 이후부터 일본 정부는 연령경영(Age Management), 시니어 리더 프로그램, 세컨드 라이프 지원제도 등 은퇴 전후 세대의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정책적 실험을 전개했다.



일본이 어떤 정책을 시행했고 그 결과가 어땠는지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그에 앞서 파악해야 할 것은 일련의 정책적 행보가 품은 사회적 맥락이다.

일본은 왜 13년 전부터 70세를 은퇴희망연령으로 삼았던 것일까.

우선적으로 수명연장과 이로 인한 연금부족 가능성이 배경으로 꼽힌다. 출생인구가 약 806만명인 단카이세대는 다른 연령대보다 인구수가 압도적으로 많다. 이들의 수명이 연장되면서 소득공백 기간이 늘었고 연금고갈 가능성이 커졌다. 특히 일본은 단카이세대 이후 출산율이 급격하게 낮아졌는데 연금부양인구가 줄어들면서 그만큼의 간극을 메우기 위해 단카이세대는 일을 해야만 했다.

◇수명연장은 복일까, 짐일까=한국의 4050세대에서 70대까지 일하고 싶어하는 욕구가 커지고 있는 것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필요가 있다. 일자리 연장을 통해서라도 삶의 안정적 기반을 확보해놓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는 뜻이다.

4050은 세대 분류적으로 볼 때 포스트부머(1964~1974년)와 X세대(1970~1980년 출생자로 통용), 그리고 에코세대(1979~1994년)의 끄트머리 출생자의 합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세대적 특징이 조금씩 갈리지만 묘한 공통점을 갖고 있다.

이들 대다수는 조직 내에서 허리 부근에 위치한다. 업무숙련도가 높아 생애주기상 소득이 가장 높은 구간에 있지만 부양가족이 많아 지출비중이 높다. 이들은 해마다 퇴사의 문으로 다가가는 세대이기도 하다. 더욱이 기대수명이 이전 세대보다 높아 상시적 구조조정으로 인한 소득공백 우려가 높다. 교육수준과 직장생활 비중이 높아서 사회활동, 즉 일자리 욕구도 강하다.

서경란 IBK경제연구소 부소장은 “일할 욕구가 커지는 것은 기본적으로 기대수명 증가, 소득공백 우려 등이 배경으로 꼽히지만 4050이 지닌 세대적 특징을 빼놓을 수 없다”며 “이들은 이전 세대보다 교육 수준과 지적 욕구가 높은 계층인데다 어떤 형태로든 경제활동을 지속하고 싶다는 욕구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말했다.

◇40대만 겨냥한 일자리대책=현재 한국은 40대 고용부진이라는 진통을 겪고 있다. 이전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계층의 일자리 문제다.

연령대가 다를 뿐 사실 40대·50대, 그리고 60대가 추구하는 일자리는 결국 한 지점에서 만난다. 삶의 안정성이다. 현재 중장년 일자리 대책 대상을 지표악화로 부각된 40대만이 아닌 50대까지 확대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정부는 오는 3월 중 40대 일자리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단기 땜질식 일자리 공급으로 실업률 수치만 개선한 고령자 일자리 대책의 전철을 밟을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벌써부터 나온다. 당장 어려운 처지로 전락한 이들을 위해 재정투입을 통한 단기적 처방을 피할 수는 없겠지만 정책대상인 40대, 나아가 50대 이상으로 정책대상을 확대하고 이들 세대의 특징을 반영한 맞춤형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우진 국민대 글로벌창업대학원 교수는 “기대수명이 늘어나면서 직장에서 1차 은퇴를 하더라도 30~40년을 더 살아야 하는 시대가 왔고 세컨드 라이프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4050은 오랜 시간 관성에 젖어 있어 방향을 틀기 굉장히 어렵다는 특징이 있는데 이들을 대상으로 한 전직교육 등을 통해 소득원 마련을 위한 실질적 대책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박해욱기자 spooky@sedaily.com 세종=서민우기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