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테슬라 시총 1,000억달러 돌파…올해만 30% 급등

  • 노현섭 기자
  • 2020-01-23 08:06:47
  • 경제·마켓


테슬라 시총 1,000억달러 돌파…올해만 30% 급등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테슬라의 전기차 공장 기가팩토리 전경. /블룸버그 자료사진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사상 처음 종가기준으로 시가총액 1,000억달러(약 116조5,000억원)를 돌파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테슬라는 전일 대비 4.09% 오른 주당 569.56달러에 장을 마감하며 시가총액 1,027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테슬라 주가는 장중 8% 이상 상승하기도 했다.

CNBC는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미 자동차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의 시총을 합친 것보다 많다고 평가했다.

테슬라의 주가는 지난해 10월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고 올해에만 30% 이상 급등했다. 테슬라의 지난해 3분기 주당 순익은 78센트로, 지난해 처음 분기 흑자를 기록했다.

여기에 테슬라가 지난해 말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모델3의 인도를 시작하고, 독일에 공장 신축을 계획하고 있다는 소식도 최근 호재로 작용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테슬라는 주요 자동차업체 가운데 일본 도요타에 이은 두 번째로 가치가 높은 기업이 됐다고 평가했다.

테슬라의 시총이 1,000억달러를 돌파하면서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천문학적 성과급을 받을지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테슬라 주주들은 지난 2018년 머스크에 당시 546억 달러 수준인 테슬라 시가총액이 향후 10년간 10배가 넘는 6천500억 달러로 커지면 머스크에게 최고 558억 달러(약 65조70억원)를 지급하는 보상 체계를 승인한 바 있다

머스크는 이의 일환으로 테슬라의 시총이 1,000억달러를 돌파하면 첫 보상으로 최소 3억4,700만달러를 지급받게 돼 있다. 다만 한달간, 또 6개월 평균으로 시총 1,000억달러가 유지돼야 한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2일 스위스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에 가진 CNBC와의 인터뷰에서 머스크를 “세계의 훌륭한 천재 가운데 한명이다. 우리는 천재를 보호해야 한다”고 치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머스크를 천재 발명가 토머스 에디슨에 비유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최근에 그와 대화했다. 그는 로켓을 좋아하고 로켓을 잘하고 있다, 나는 엔진이 날개 없이 내려오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머스크의 민간 우주탐사업체 스페이스X를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