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ESS 화재원인, 배터리 결함으로 결론

조사위 이르면 내주 결과 발표

제조공정 문제·내구성 부족 판단

민관합동 ESS화재조사 위원들이 지난해 6월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화재사고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원인이 제조사 결함으로 굳어졌다. 제조 공정에 문제가 있어 불량품이 나올 수 있고 정상 제품이라 하더라도 내구성이 부족해 불이 날 수 있다는 것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민·관 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 위원회는 최근 화재 원인을 배터리 결함으로 결론지었다. ESS는 날씨에 따라 발전량 차이가 큰 태양광·풍력발전에서 생산한 전기를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내보내는 장치다. 잇따른 ESS 화재로 정부는 조사위를 구성해 지난해 6월 사고 원인과 대책을 발표했지만, 이후 화재 5건이 추가로 발생하자 2차 조사위를 꾸려 원인을 조사해왔다. 조사위는 최종 회의를 거쳐 이 같은 결과를 이르면 다음 주 중 발표할 계획이다.

조사위는 5건에 대해 화재 원인을 각각 적시할 예정이다. 이 중 베터리 결함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은 두 건이다. 조사위는 우선 제조 공정 자체에 문제가 있어 불량 제품이 나올 수 있다고 봤다. 이번 조사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충전 시 특정 셀에서 이상 고온 현상을 확인했다”며 “기기에 결함이 있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문제는 내구성이다. 조사위는 업체가 정상 제품을 만들었다 한들 내구성이 떨어지는 탓에 화재가 날 수 있다고 봤다. ESS 사업자들은 전기를 최대한 충전하고 방전하는 방식으로 수익성을 극대화하는데, 불량 제품이 아니더라도 이를 견디지 못한다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추가 화재를 막기 위해선 충전율을 제한하는 안전 규정이 필요할 것”이라며 “조사위와 별도로 운영되고 있는 ESS 안전관리위원회에서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했다.

제조업체는 이 같은 결론에 반발해 소명에 나섰으나 조사위는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조사 초창기 화재 원인으로 지목됐던 젤리롤(배터리 셀의 기본 단위) 이슈에 대해선 업체의 입장을 수용했다. 당초 조사위는 화재 현장에서 수거한 배터리를 조사한 결과 4개가 탑재돼야 할 젤리롤이 3개만 장착돼 제조 공정에 문제가 있다고 봤다. 하지만 업체와 추가 조사에 나선 결과 젤리롤이 정상 탑재됐으며 화재로 한 개가 소실된 것으로 결론지었다.
/세종=김우보기자·박효정기자 ub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16:16: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