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하정우X이병헌. '클로젯'X'남산의 부장들'로 흥행 릴레이 예고

  • 김주원 기자
  • 2020-01-24 07:39:35
  • 시황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로 <백두산>의 흥행을 이끈 하정우와 이병헌이 1, 2월 극장가도 나란히 책임질 예정이다.

하정우X이병헌. '클로젯'X'남산의 부장들'로 흥행 릴레이 예고
사진=CJ엔터테인먼트

하정우X이병헌. '클로젯'X'남산의 부장들'로 흥행 릴레이 예고
사진=(주)쇼박스

영화 <백두산>에서 백두산 폭발을 막기 위한 비밀 작전에 투입된 남북 요원으로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 하정우와 이병헌, 특유의 애드리브와 찰진 대사 소화력으로 남다른 티키타카를 선보이며 820여만 관객을 사로잡은 그들이 각자의 새 작품으로 1, 2월 극장가도 책임질 예정이다.

먼저 이병헌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로 나섰다. <백두산>에서 하정우와의 브로맨스는 물론 화려한 액션과 부성애까지 맹활약을 펼쳤던 이병헌은 <남산의 부장들>에서 한층 더 깊어진 내면 연기로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헌법보다 위에 있는 권력의 2인자,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을 연기한 이병헌은 권력자에 대한 충성심과 본심 사이에서 흔들리는 캐릭터의 감정을 밀도 있게 그려 냈다. 눈빛과 표정은 물론 얼굴 근육의 떨림 하나까지 섬세하게 연기한 그의 명품 연기가 단숨에 평단과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극찬을 얻고 있다.

뒤를 이어 하정우가 영화 <클로젯>으로 흥행 바통을 이어받을 예정이다. <클로젯>은 이사한 새집에서 딸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후, 딸을 찾아나선 아빠에게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의문의 남자가 찾아오며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장르를 불문하고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해온 하정우의 첫 미스터리 장르 연기 도전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하정우가 연기한 상원은 벽장 문이 열리고 흔적도 없이 사라진 딸을 찾아나선 인물이다. “하정우의 진중하고 세심한 연기가 진정성을 보여주는 데 있어 큰 도움을 줬다”는 김광빈 감독의 말처럼 하정우는 잃어버린 아이를 되찾기 위해 벽장의 미스터리를 파헤치는 상원의 상황과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 냈다. 아이를 찾겠다는 일념으로 미스터리한 존재와 대치하는 그의 고군분투는 김광빈 감독의 독특한 상상력에 설득력을 부여하며 몰입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미스터리 장르에 첫 도전한 하정우가 <백두산>에 이어 2월 극장가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하정우의 새로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 <클로젯>은 오는 2월 5일 개봉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