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임명 27일만에 취임한 윤종원..첫째도 둘째도 "혁신"

26대 기업은행장 취임
"혁신금융" 강조
순혈주의 탈피..변화주문

임명 27일만에 취임한 윤종원..첫째도 둘째도 '혁신'
윤종규 IBK기업은행장
임명된 지 27일 만인 29일 취임식을 가진 윤종원 IBK기업은행(024110)장은 ‘혁신금융’을 취임 일성으로 강조했다. 경제성장 동력인 혁신중소기업을 지원하는 한편, 기업은행의 순혈주의를 벗고 새롭게 탈바꿈 해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고객 대상 ‘혁신’금융과 내부 ‘혁신’을 병행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윤 행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취임식을 갖고 제26대 기업은행장으로 취임했다. 취임사를 통해 그는 “우리 스스로 혁신적으로 변화해서 중소기업의 다양한 금융수요에 부응해야 한다”며 “창의력과 아이디어를 가진 창업가에게 모험자본을 충분히 공급하고, 성장단계별로 맞춤형 지원체계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특히 윤 행장은 ‘변화’를 여러 차례 주문했다. 그는 “기업은행이 더 강한 은행이 되기 위해서는 순혈주의를 벗고 열린 자세를 가져야 한다”며 “다양한 의견들이 자유롭게 논의되고, 필요한 경우 외부 전문성을 충분히 활용해 변화와 활력이 넘치는 조직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기준을 마련하고 직원 한사람 한사람이 성과, 역량으로 평가받는 시스템을 만들겠다”며 “줄서기, 학연, 지연 등을 통한 청탁은 법령, 내규에 따라 엄정 조치하고 반드시 불이익이 돌아가게 하겠다”고 했다.

고객 신뢰를 얻기 위한 ‘바른 경영’도 언급했다. 윤 행장은 “세계 일류기업이라도 법을 어기거나 비윤리적인 행태를 보이면 고객은 싸늘하게 등을 돌린다”며 “인사, 조직문화 등 전 분야에서 상식이 통하는 경영을 정착시키고 조직운영의 투명성, 예측가능성을 높여 은행의 신뢰를 지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임직원들에게는 신뢰와 실력을 주문했다. “키코(KIKO),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의 교훈처럼 금융상품 판매 및 위험관리시 고객을 우선해 신뢰를 높이고, 실력을 키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취임식을 마친 윤 행장은 첫 공식일정으로 ‘IBK창공(創工) 구로’, 구로동 지점, 참! 좋은 어린이집, 거래기업 올트의 스마트공장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취임사에서 밝힌 ‘혁신금융’과 ‘행복한 일터 만들기’실천을 위한 행보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