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감염경로 오리무중' 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방역망 구멍? 우려 확산(종합)

  • 김경훈 기자
  • 2020-02-17 08:54:37
  • 사회일반
'감염경로 오리무중' 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방역망 구멍? 우려 확산(종합)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가 잠정 폐쇄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서울 성북구보건소 관계자 등이 16일 오후 소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29번째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환자(82·남)의 불분명한 감염경로를 두고 당국이 긴급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특히 이번 확진자는 해외를 방문한 이력도 없는데다 정부가 접촉자로 분류해 관리하던 경우가 아니어서 방역망에 구멍이 뚫린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7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29번 환자는 지난 15일 오전 11시46분쯤 가슴 통증 증세를 호소하며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당시 심근경색증이 의심돼 엑스레이(X-ray) 검사를 받았고 오후쯤 받은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에서 폐렴 증상이 확인돼 응급실 옆에 위치한 음압격리병상으로 옮겨졌다.

이후 16일 오전 1시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오전 1시 45분~2시쯤 서울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이 환자는 고대안암병원에 14시간 정도 머물렀지만 엑스레이 검사 직후 병원 측의 신속한 격리조치로 노출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짧은 시간이나마 29번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 36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다. 또한 접촉자로 분류된 환자 6명은 원내 1인실에 격리된 상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9번 환자는 서울 종로구에 거주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고대안암병원을 가기 전 동네 의원 두 군데를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로선 어디서, 누구에게 감염됐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때문에 보건당국이 가장 우려하던 감염원을 알 수 없는 사례가 될 수도 있어 지역사회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9번 환자는 여행력이 없으며 심근경색증 같은 가슴 통증으로 진료를 받았기 때문에 (외부) 노출이 어느 정도 발생한 것으로 보고 현재 폐쇄회로(CC)TV 분석과 동선 파악 등을 하며 노출자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그러면서 “어디가 감염원이고 감염경로인지 역학조사를 하고 판단한 뒤 밝히겠다”고 부연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