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이명박 "2심 결과 납득 못한다" 상고 여부는 "더 생각해보겠다"
‘다스 자금 횡령·삼성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전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징역 17년을 선고한 2심 법원의 판단에 “납득 못 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 강훈 변호사는 “오늘(20일) 오전 9시 30분부터 11시 정도까지 동부구치소에서 이 전 대통령을 접견했다”며 “이 전 대통령 말씀은 똑같다. 법원 결정에 납득을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상고를 해서 다툴 수 있다고 말씀드렸는데, 이 전 대통령께서는 기본적으로 2심 재판부의 태도로 보아 법원이 선입견 없이 판단해줄 수 있는 자세를 갖추고 있는지 의문이 있는 듯했다”며 “법원에 대한 신뢰가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상고 여부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더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은 19일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천여만원을 선고받고 다시 법정 구속돼 동부구치소에 수감됐다. 지난해 3월 6일 보석으로 석방된 지 350일 만이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5 21:3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