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민경욱, '대구 코로나' 명칭에 "이념 앞에 발원지도 개명되는 모양…中 속국으로 보이나"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연합뉴스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우한 폐렴’으로 칭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일각에서 명명한 ‘대구 코로나’ 명칭에 대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민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중국에 혹시나 흠이 갈까 봐 우한폐렴이라고 부르면 안 된다고 펄쩍 뛰던 사람들이 이제 아예 대구 코로나라고 부르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 의원은 “이념 앞에서는 바이러스의 발원지도 개명이 되는 모양인가. 당신들 눈에는 우리가 중국의 속국으로 보이나”라고 맹비난했다.



앞서 민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코로나19를 여전히 ‘우한 폐렴’이라고 칭하며 6번째 사망자 발생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한편 통합당은 코로나19를 여전히 우한 폐렴으로 부르고 있는데 이에 대해 심재철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전파를 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국민이 알기 쉽게 맨 처음에 사용했던 우한 폐렴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지금 정부가 중국 눈치를 너무 보고, 제대로 대응 조치를 하지도 못하면서 중국 심기만 살피고 있기 때문에 이를 부각하기 위해서라도 일부러 지금 그 명칭을 쓰고 있다”고도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5:2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