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코로나19 개도 걸린다? 홍콩서 확진자 반려견 '약한 양성' 판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계속되고 있는 1월 28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강아지 한 마리가 마스크를 쓰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증거가 없다고 밝힌 것과 달리 홍콩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의 반려견이 ‘약한 양성’ 판정을 받은 사실이 전해졌다.

2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홍콩마사회 직원의 반려견에 대해 입과 코, 항문 등에서 채취한 샘플을 통해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약한 양성’ 판정이 나왔다.

다만 홍콩 당국은 반려견에게 확진 판정을 내리지 않은 상태다. 홍콩 당국은 “이 반려견이 정말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입이나 코에 바이러스가 묻은 것인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더 많은 검사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 반려견은 아직까진 발열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보이진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거나, 사람에게 감염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홍콩 당국 “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 데리고 있는 반려동물을 반드시 보호시설에 맡겨야 할 것”이라며 “이 반려동물은 14일 동안 수의사의 관찰과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될 것 말했다.

앞서 홍콩 타이항 지역에 사는 이 확진자와 같이 사는 가사도우미도 코로나19에 감염되자 당국은 이 반려동물을 보호시설로 보내 코로나19 검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WHO는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WHO는 반려동물과 접촉 후 비누로 손을 씻으면 살모넬라균, 대장균 등 전파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는 점을 강조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5 21:3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