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통합당 "조국 때문에 'n번방 박사' 포토라인 세우기 힘들 것"

통합당 '조국 때문에 'n번방 박사' 포토라인 세우기 힘들 것'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23일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조국 전 장관으로 인해 n번방 용의자들의 신상 공개와 포토라인 세우기는 힘들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는 국민들이 포토라인 공개를 요구하고 있지만 ‘2019년 10월 어떤 일’로 피해자의 포토라인 공개를 금지했다”며 “검찰이 누구에 대해 수사를 하다가 압박을 받고 포토라인 공개를 폐지했고, 이로 인해 수혜 입은 가족이 누구의 가족인가”라며 조국 전 장관을 겨냥했다. 이어 이 최고위원은 “아마 그때 포토라인 공개 폐지가 수사기관 개혁이라고 주장했던 분들은 n번방 사건과 ‘그 사람’은 다르다고 하겠지만 인권은 천부인권”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보통선거에서 백수·교수·장관·대통령도 ‘한 표’인 것처럼 법치도 사람을 가려서 포토라인에 세우면 당신들이 말하는 수사준칙은 인권수사가 아니라 특권수사”라고 주장했다.

통합당 선대위 정원석 상근대변인도 이 최고위원과 비슷한 취지의 논평을 내놨다. 정 대변인은 “통합당은 n번방 사건에 공분하며 피해자들의 인권을 유린한 ‘박사’와 ‘갓갓’ 등을 엄벌할 것을 강력히 주장한다”며 “하지만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n번방 용의자의 신상공개와 포토라인 세우기는 힘들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조국발(發) n번방 선물’이나 다를 바 없는 포토라인 공개 금지를 전면 재검토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모 씨가 구속되면서 성 착취 영상 공유방 참여자 추적을 본격화하고 있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조 씨를 구속한 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성 착취 영상물을 보기 위해 ‘박사방’에 참여한 이용자들의 신상을 파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