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정책
(속보)정부, 기업·소상공인에 100조 투입...대기업도 포함

2차 비상경제회의

채안펀드 20조+증안펀드 10.7조+P-CBO 등 17.8조+중소중견기업 29.1조 등 77.6조원

1차 회의 때 소상공인 지원 22.5조까지 100.1조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 소상공인에 총 100조원을 투입한다. 대기업도 지원 대상에 올린다.

24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1차 회의에서의 50조원 규모 비상 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투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주식, 채권, 기업어음(CP) 등 자금시장에 48조 5,000억원이 지원된다. 기업들이 회사채 발행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채권시장안정펀드를 20조원 규모로 조성한다. 당초 정부가 발표한 액수를 2배로 늘렸다. 문 대통령은 “견실한 기업이 금융시장 불안 때문에 겪는 일시적 자금난을 해소하겠다”며 “회사채는 물론 기업어음도 매입해 단기자금 수요도 뒷받침하겠다”고 설명했다.

역시 기업 회사채 발행을 돕기 위해 17조 8,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별도로 공급한다. 프라이머리 채권담보증권(P-CBO), 회사채 신속인수제도 등으로 회사채 인수를 적극 지원한다. 애초 6조 7,000억원 규모에서 11조 1,000억원을 증액했다.



중소, 중견기업에는 29조 1,000억원의 경영자금을 추자 지원한다. 보증공급을 7조 9,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정책금융기관 대출 지원을 21조 2,000억원 추가했다.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대기업도 포함해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기업이 쓰러지는 것을 막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주식시장을 떠받치기 위해 10조 7,000억원 크기의 증권시장안정펀드도 조성된다. 역시 시장 예상인 5조에서 2배로 늘어난 규모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5,000억원에서 규모가 20배 늘었고 금융기관 참여도 대폭 확대됐다”며 “개별 종목이 아니라 지수에 투자해 투자자 보호와 증시 안전판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러한 기업 지원 규모는 총 77조 6,000억원이다. 여기에 1차 회의 때의 소상공인 지원액 22조 5,000억원을 더하면 총 100조 1,000억원이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