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감정원 "공동주택관리 입찰시장 6조원 돌파"

전자입찰 낙찰액 상승했지만…16.5% 불과
감정원, 전자입찰시스템에 적격심사제 도입

  • 양지윤 기자
  • 2020-03-25 09:47:11
  • 아파트·주택
감정원 '공동주택관리 입찰시장 6조원 돌파'

공동주택관리 관련 입찰시장 규모가 2019년을 기준으로 6조원을 돌파했다.

한국감정원이 25일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 내 관리비 집행을 위한 입찰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작년 한해 전자입찰 방식으로 이뤄진 입찰이 16.51%(1조 997억 원)을 차지했다. 전자입찰 방식 제도가 의무화된 지난 2015년 이후 전자입찰을 통한 낙찰금액은 꾸준히 늘어 1조원을 돌파했으나 여전히 전체 시장 기준 20%를 밑돌고 있는 것이다. 적격심사제·수의계약 등 비(非)전자입찰은 83.49%를 차지했다. 특히 사업자 선정 시 사업 목적에 맞게 항목별 평가기준을 만들고 최고점을 받은 자를 낙찰자로 선정하는 적격심사제는 3조 2,869억원으로 49.35%를 차지했고, 수의계약은 34.14%(2조 2,739억 원)을 차지했다.

전자입찰을 늘리기 위해 감정원은 k-apt 전자입찰 시스템에 적격심사기능을 도입할 계획이다. 낙찰자 선정방식 중 상대적으로 비리발생 가능성이 높은 적격심사제를 전자입찰방식으로 바꾼다는 의미다. 이렇게 되면 절차의 투명성이 확보될 뿐 아니라 입주민들에게 사업자 선정과정이 공개돼 비리 및 분쟁이 최소화될 수 있다.

김학규 감정원 원장은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관리비 투명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비주거용 부동산의 체계적인 관리제도 도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