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세균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위반하면 무관용... 고발·강제출국"

"다음 주말까지는 아이들 학원도 보내지 말아야"

정세균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위반하면 무관용... 고발·강제출국'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해외에서 입국한 사람이 자가격리를 위반했을 때 고발, 강제출국 등 무관용으로 강경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외국에서의 학기 중단에 따라서 귀국하는 우리 유학생 등 해외입국자에 대해 강화된 검역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며 “입국자들의 자가격리가 제대로 철저하게 관리돼야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고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가격리는 법적 강제조치”라며 “자가격리자가 마트를 가고 식당에 출입하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중앙정부와 실제 자가격리자를 관리하는 지방자치단체 간 원활한 협조와 팀워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입국자들에게 자가격리 지침을 정확하고 엄중하게 안내하고 공항에서 자택 등 자가격리 장소까지 이동할 때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자가격리자별로 전담공무원을 지정하고 위치정보시스템을 활용하여 자가격리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무단이탈 여부를 관리해 달라”며 “정당한 사유 없는 자가격리 위반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고발조치하고 외국인의 경우는 강제출국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유럽발 입국자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하기로 한 데 이어 27일 0시부터는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강화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유증상자와 단기체류 외국인은 전수검사,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는 14일간 자가격리를 진행한다.

정 총리는 “조심스레 자녀들을 문을 연 학원에 보내시는 학부모들이 조금씩 늘고 있다”며 “적어도 다음 주말까지는 학원에 보내지 않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래도 학원을 보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방역준칙의 엄격한 준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