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우리은행, 가업승계 전문 자문서비스 개시

EY한영·태평양과 제휴 '가업승계 TAX컨설팅센터' 오픈





우리은행이 회계·컨설팅법인 EY한영, 법무법인 태평양과 함께 가업 승계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가업 승계 지원 서비스는 PB(프라이빗뱅킹)고객부 안에 신설되는 ‘가업승계 택스(TAX)컨설팅센터’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가업 승계 계획을 세우는 것부터 실행, 사후관리까지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 차세대 기업인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과 세미나도 제공할 계획이다. 단 컨설팅을 제외한 세무 신고와 유언장 작성 등은 제휴업체와 별도로 계약해 유료로 이용해야 한다.



가업 승계 제도는 앞으로 활성화가 기대되는 분야다. 지난해 세법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 가업상속공제의 사후관리 기간이 10년에서 7년으로 단축되고 고용·업종·자산처분 기준이 완화됐기 때문이다. 가업상속공제를 이용하면 피상속인이 10년 이상 영위한 중소기업을 상속할 때 가업상속재산가액 가운데 최대 500억원까지 공제를 받을 수 있지만 상속 후 10년간 지분·고용·업종 등에 대해 사후관리를 받아야 해 정작 기업인들이 신청을 꺼렸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서울과 부산에서 진행된 우리은행 가업승계세미나에서 고객들이 가업승계 절차에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가업승계택스컨설팅센터를 통해 전문가들이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빈난새기자 binthe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5:2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