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뚫린 입이라고…" 군산시장, 1시간 넘게 코로나 검사 기다리던 시민에 '욕설 논란'
강임준 군산시장/사진=군산시 제공




강임준 전북 군산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고 보건소를 방문한 시민에게 폭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전북 전주에 거주하는 시민 이모씨는 최근 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강 시장에게 심한 욕설을 들었다”면서 사과를 요구하는 글을 썼다.

이씨가 올린 글의 내용을 보면 이씨는 진료 상담을 받기 위해 군산의 한 병원을 찾았으나 해외입국자는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안내에 따라 지난달 27일 군산시보건소를 방문했다.

이씨는 검사를 받기 위해 추운 날씨에도 1시간 넘게 줄을 서서 기다렸지만 보건소 직원은 “자신의 주소지에서 검사를 받아야 비용을 면제받도록 변경이 됐다”며 주소지인 전주로 가서 검사를 받으라고 했다.

이같은 조치에 화가 난 이씨가 “왜 미리 안내를 해주지 않았느냐”라고 고함을 지르자 보건소 직원은 “시장님이 와 계시니 목소리를 낮추라”고 말했다.



당시 시장이 탄 차가 보건소를 출발하자 이씨는 “나는 시장 얼굴도 모르는데 왜 그래야 하냐”고 말했다.

이씨의 주장에 따르면 강 시장은 차에서 내려 이씨에게 “어린 X의 XX가 어디서 뚫린 입이라고 싸가지 없게 지껄이냐”고 했다.

이후 이씨가 쓴 글이 온라인상에서 급속히 확산되면 파문이 일자 강 시장과 보건소 직원은 이씨에게 직접 사과를 했다. 이씨가 올린 글은 지난달 28일 모두 삭제된 상태다.

이에 대해 강 시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내가 반말을 듣고 모욕당하는 건 괜찮다. 그런데 노란 근무복을 입고 근무하는 우리 직원들이 ‘아줌마’ ‘아저씨’ 소리를 들으며 조롱거리가 되는 모습을 보면서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며 “자식 같아서 훈계조로 얘기했고, 그분(A씨)은 끝까지 차를 보건소 주차장 입구 한가운데 세워둔 채 직원들에게 안하무인으로 반말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강 시장은 이어 “그래도 참았어야 했는데 나는 그분 전후 사정을 몰랐고, 그분도 막무가내로 항의했다. 서로 시점 차이로 오해가 있었다”면서 “내가 잘못한 부분이 있다. 그분에게 전화로 이런 내용을 설명하고 사과하니 본인도 ‘과했다’고 인정하고, 서로 오해를 풀었다. (페이스북) 글도 스스로 내렸다”고 이 매체에 전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5 21:3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