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박근혜 전 대통령 위험해" 류여해, '구치소 교도관' 확진에 '형 집행정지' 주장
박근혜 전 대통령/연합뉴스




서울구치소에서 근무하는 교도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위험하다”면서 형 집행정지를 강하게 요구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구치소 교도관 코로나19 확진. 형 집행정지 하라”며 이렇게 주장했다.

앞서 이날 서울구치소와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진 교도관 A씨가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연합뉴스




A씨는 지난 9일 지인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경남 창원을 찾았다가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동행했던 친구 가운데 1명이 확진자가 방문한 서울 도봉구 창동의 한 코인노래방을 이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사 등 외부에서 구치소로 접견을 오면 수용자를 데리고 가는 업무를 맡고 있는 A씨는 결혼식에 다녀온 뒤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간 근무하면서 수용자 254명과 직원 23명 등 277명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가운데 교도관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수형자들에 대한 검체 검사는 이날 진행될 예정이다. 다만 A씨의 밀접접촉 대상에 박 전 대통령이 포함됐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앞서서도 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한 바 있다.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는 지난달 무기한 단식에 돌입하면서 “현재와 같은 우한 폐렴 확산사태의 와중에 감염 위험마저 큰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8 08:00:5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