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해외증시
‘모더나’가 이끈 증시…코로나 백신 기대에 다우 3.8% 급등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임상 1상 결과 45명 모두 항체 보유

디즈니·MGM 등 각각 7%·10% 상승

델타 등 항공주도 두자릿수 상승세

코로나 치료제·백신에 과도반응 우려도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모더나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임상 1상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거뒀다는 소식에 급등했다.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911.95포인트(3.85%) 오른 2만4,597.3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90.21포인트(3.15%) 상승한 2,953.91, 나스닥은 220.27포인트(2.44%) 뛴 9,234.83에 마감했다.

이날 시장의 관심은 모더나사의 백신 임상 결과였다. 모더나사는 이날 45명의 피시험자들이 두 번 접종으로 모두 코로나바이러스 항체를 갖게 됐다는 내용의 1차 임상 결과 발표 후 무려 25%나 폭등했다.



백신에 대한 기대에 디즈니는 7.19%나 올랐고 MGM리조트도 10.54%나 폭등했다. 델타는 13%, 유나이티드에어라인은 무려 21.1%나 상승했다. CNBC는 “모더나의 임상 소식이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낙관론을 불러일으키면서 한 달 여 만에 최고의 날을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증시가 코로나19 관련 치료제와 백신 소식에 과도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국제유가도 8% 안팎 치솟았다. 계약 만기일(19일)을 하루 앞둔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는 배럴당 8.1%(2.39달러) 상승한 31.8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5월물 WTI가 만기일 전날인 지난달 20일 초유의 마이너스(-37달러)를 기록한 것과 정반대 상황이 연출된 셈이다. 7월물 WTI는 8%가량 뛴 31달러, 8월물 WTI는 7%대 오른 32달러 선을 보이고 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도 한때 배럴당 7.91%(2.57달러) 오른 35.07달러에 거래됐다.

세계 각국이 경제활동을 재개하면서 원유 수요가 일정 부분 회복하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이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