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EPL 3개 구단서 6명 코로나19 확진…6월 재개 가능할까
EPL 리버풀 홈구장 안필드. /출처=리버풀 홈페이지




오는 6월 시즌을 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3개 구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나왔다.

이로 인해 시즌 재개 준비에도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생겼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9일(이하 현지시간) “지난 17∼18일 총 748명의 프리미어리그 구단 선수와 코칭스태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한 결과, 3개 구단 6명에게서 양성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이어 “경기를 온전하고 치르고 관리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번 검사 결과를 공개한다”면서 “확진자나 소속 구단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은 법적 문제 등으로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감염된 선수와 코치는 7일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이번 진단검사는 프리미어리그 20개 구단 중 노리치시티를 제외한 19개 구단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노리치시티 구단에 대한 진단검사 결과는 오는 23일 2차 검사 결과 발표 때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프리미어리그 2019-2020시즌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지난 3월 13일 이후 중단된 상태로 총 92경기를 남겨 놓은 상태다.

정부의 허가를 받아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6월 12일 시즌 재개를 목표로 준비 중이며 구단들도 19일부터 소규모 그룹 훈련을 할 수 있게 됐다.
/김민혁기자 mineg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0:03: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