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청와대
文대통령 "그린뉴딜, 한국판 뉴딜 사업에 포함해라"

文 "그린뉴딜이 우리가 가야 할 길"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인 ‘한국판 뉴딜’에 ‘그린뉴딜(저탄소경제)’을 포함하기로 결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관계부처로부터 그린뉴딜 사업과 관련해 합동서면보고를 받았다”면서 “보고서를 면밀히 검토한 끝에 그린뉴딜을 기존 한국판 뉴딜사업안에 포함시키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린뉴딜이 우리가 가야 할 길임이 분명하다”면서 “국제사회, 시민사회의 요구를 감안하더라도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결정은 문 대통령의 의지가 작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그린뉴딜이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크게 보는 설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정책실, 기재부 등 관계 부처 협의를 통해 한국판 뉴딜은 크게 디지털 뉴딜 플러스 그린뉴딜 사업으로 밑그림이 정리됐다”면서 “그린뉴딜 사업의 구체적인 내용은 정부부처가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판 뉴딜 안에 들어가는 그린뉴딜 사업은 3차 추경안에도 반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그린뉴딜의 실체에 관해 “지난 정부에서 녹색성장 사업이 있었다. 지금 현재도 있다. 녹색성장의 연장선이라고 보면 된다”면서도 “차이점은 디지털화를 심화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녹색성장은 성장에 방점이 있다”면서 “그린뉴딜은 성장 못지 않게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지속가능성에 무게가 실려 있는 개념이다. 한국이 중견 국가, 나아가 선도국가로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지가 실려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