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경제동향
부처 첫 '비대면경제과' 만드는 중기부

'포스트 코로나' 대비 25일 신설

비대면분야 벤처·스타트업 육성

중소벤처기업부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분야 벤처·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정부 부처 최초로 ‘비대면경제과’를 오는 25일부터 신설해 운영한다. 비대면 분야 창업·벤처기업 육성의 중요성과 코로나19 대응의 시급성 등을 고려해 차관 직속으로 설치하고, 6개월간 긴급 대응반으로 운영한다. 또 필요할 경우 6개월을 연장할 수 있다.

21일 중기부에 따르면 비대면 분야에 대한 투자 증가와 일자리 창출 효과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비대면 경제 활성화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실제 올 1·4분기 신규 벤처 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했음에도 같은 기간 비대면 분야에 투자는 21.7% 증가했다. 또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기업의 평균 고용은 37.8명으로 대면 분야의 27.2명보다 높다. 벤처투자 10억원당 고용 인원도 비대면 분야가 5.5명으로 대면 분야(3.6명)보다 투자 대비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부는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및 스타트업 활성화와 자연·문화·역사 자료의 디지털화를 통한 로컬크리에이터 육성 등 비대면 분야 활성화 종합 전략을 수립해 지원하게 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주목받는 비대면 분야 생태계는 기존 기반 산업의 기업이 아닌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주역”이라며 “K-유니콘 프로젝트 추진,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투입 등을 통해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중기부가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승기자 yeonv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0:03: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