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통상·자원
월성 원전 ‘맥스터’ 포화 2년도 채 안 남았다

출력 감소, 정비일수 증가 등 감안

기존 2021년 11월서 2022년 3월로 4개월 늦춰

그래도 오는 8월까지는 맥스터 착공 들어가야

지역주민 반발 거세... 원전 가동 '올스톱' 우려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의 사용후핵연료를 임시저장하는 시설(맥스터)이 2년도 채 남지 않은 시간 내에 포화하는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에 따라 늦어도 오는 8월까지 맥스터 추가 건설에 들어가야 하지만, 지역 주민의 강한 반대에 부딪혀 난항을 겪고 있다. 자칫 원전 가동 중단 사태까지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21일 방사성폐기물학회가 진행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월성 원전 맥스터가 2022년 3월이면 포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검토위는 앞서 지난 2월 맥스터의 포화 시점이 기존(내년 11월)보다 4개월 늦춘 2022년 3월이라고 발표한 바 있는데, ‘근거가 무엇이냐’는 지적이 나오자 지난 3월 방폐학회를 통해 정확한 포화 시점 추산에 나선 바 있다.



이날 발표된 결과에 따르면 기존 포화 시점인 2011년 11월은 정비일정 연장으로 원전 가동이 멈춘 날짜가 늘어나는 등의 변수를 포함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한 해에 1만3,164다발의 사용후핵연료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지난해 재측정 결과 1년에 1만1,068다발만 나왔다는 것이다. 재검토위 측은 “월성 원전이 2010년대 초반부터 출력을 감소 시켜 운전 중이며, 월성 3호기의 경우 지난해와 올해 정비 일수가 당초 50일에서 226일로 크게 늘어 운전이 중단된 만큼 (사용후핵연료) 발생량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포화 시점이 4개월 늦춰졌다지만, 추가 맥스터 건설을 위해 남은 시간은 빠듯하다. 증설을 위한 공사 기간은 최소 19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는 점을 고려하면 늦어도 오는 8월에는 맥스터를 착공해야 한다. 그러나 경주 지역주민과 시민단체는 맥스터 건설에 반대하며 천막 농성에 들어갔다.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경주겨레하나, 경주시민총회, 정의당 경주지역위원회 등 17개 경주지역 정당·시민사회단체는 시민대책위원회를 꾸려 지난 14일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전면투쟁을 선포하고 6월말까지 일정으로 경주역 광장에서 반대 농성을 벌이고 있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