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
최대집 의사협회장 '허위사실 유포' 혐의 검찰 출석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모씨의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최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최 회장은 박 시장이 2015년 당시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최 회장을 고소한 사건으로 소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최 회장은 검찰에 출석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박원순 시장이 2015년에 저를 고소한 사건으로 조사 받으러 나왔다”고 밝혔다. 당시 박 시장은 최 회장을 상대로 진정서 1건, 고소장 2건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구민기자 kmsoh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