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가
하나은행 "소상공인 2차 대출 금리 최고 年 2.9%"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소상공인 긴급 대출 접수가 시작된 지난 3월 오전 서울 종로구 소상공인 진흥공단 서울중부센터에서 소상공인들이 번호표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하나은행이 오는 25일부터 실시되는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에 최고 연 2.9% 금리를 적용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2차 금융지원 대출은 대출한도 1,000만원 정액으로 2년 거치 3년 원금균등분할상환 조건이다. 대출금리는 3개월 CD 또는 6개월 금융채 중 선택 가능한 기준금리와 차주 신용도에 따른 가산금리로 이뤄진다. 6월 말까지 대출 취급 시 최초의 금리변동 주기가 도래하기 전까지 최고 연 2.9%의 상한 금리가 적용된다. 최초 금리변동 주기 이후에는 기준금리의 변동분만큼만 대출금리가 변동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실질적인 금융 지원을 위해 최고 금리에 상한을 설정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 지원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0:03: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