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오거돈 조사 밤늦게 끝날 듯…경찰, 각종 의혹 전반 조사

고발 사안 7건으로 확인할 내용 많고

오거돈 측 진술 조사서 검토해야 끝나

통합당 "부산시민 앞에서 입장 밝혀라"

/연합뉴스




22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비공개 소환한 경찰의 관련 조사가 밤늦게 끝날 것으로 보인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8시께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지만 서민민생대책위원회, 활빈단 등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된 사안이 성추행과 채용청탁 의혹 등 7건이어서 경찰이 확인해야 할 내용이 많은데다가 조사가 끝나면 오 전 시장 측이 진술 조사서를 검토해야 하기 때문이다.

우선 오 전 시장은 지난달 초 업무시간에 부하직원을 집무실로 불러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사퇴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또 오 전 시장은 성추행을 알게 된 시청 정무 라인이 피해자에게 총선 전 사건 무마를 시도하고 성추행을 은폐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개입 여부 등을 조사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한 유튜브 채널이 제기한 오 전 시장의 또 다른 성추행과 이를 무마하기 위한 대가로 일자리를 청탁했다는 시민단체의 고발 내용에 대해서도 조사받는다. 앞서 시민단체는 ‘오 전 시장이 시청 직원을 자신의 관용차로 불러 성추행한 뒤 이를 문제 삼으려 하자 서울시의회로 전보시켜 주는 대가로 침묵하겠다는 확약서를 썼다’고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경찰은 이미 오 전 시장의 정무라인과 측근 등을 참고인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를 마쳤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사건 등 각종 의혹 전반에 걸쳐 조사 중”이라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차량을 이용해 부산경찰청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온 뒤 화물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외부 노출 없이 10층 여성·청소년 수사계 조사실로 올라갔다.

한편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은 22일 성명을 내고 “오 전 시장은 숨어다니지 말고 부산시민 앞에 나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부산시장이라는 중책을 맡았던 공인으로서 성추행이라는 잘못을 저질렀으면 자발적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시민에게 공개적인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도리”라고 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