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육군 6사단 19연대의 ‘6·25전쟁 영웅’을 찾습니다

훈장찾아주기조사단, 김성환 화백의 인물화 주인공 공개

국방일보·김상규 박사 등과 함께 10명의 영웅 찾기 나서

위 왼쪽부터 임완식 소령(군번 11811·전사), 박근영 중사(군번 5102648), 조재형 중사(군번 5102803), 권두혁 중사(군번 0738359), 서주선 하사(군번 0118051), 양만식 하사(군번 5103736), 이동훈 일병(군번 0199378), 정만득 일병(군번 0742905), 안기호 일병(군번 3700442), 박영준 일병(군번 5101436·전사). /사진제공=국방일보




육군의 ‘6·25무공훈장찾아주기조사단’은 시사만화 ‘고바우 영감’으로 잘 알려져 있는 고(故) 김성환 화백이 6·25전쟁 당시 그린 인물화의 주인공과 유족 찾기에 나섰다.

조사단은 ‘달려라! 우주선(우리 모두가 주는 선물)’ 프로젝트의 하나로 김 화백이 6·25전쟁 당시 종군활동을 하며 그린 육군 6사단 19연대 장병 10명을 찾기 위해 이들의 인물화와 이름· 군번을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조사단은 국방일보와 함께 ‘10명의 전쟁영웅 찾기’ 캠페인도 진행하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김 화백은 6·25전쟁 중이었던 1951년 10월 최전방에서 종군활동을 하면서 공적이 뛰어났던 6사단 장병들을 그렸다”며 “당시 김 화백은 국방부 정훈국과 육군본부 휼병감실(군인가족들에게 쌀을 주는 곳), 정훈감실에 소속돼 총탄이 빗발치는 현장에서 우리 군의 모습을 직접 그림과 글로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 인물화는 전쟁 중 휼병감실에서 제작했던 신문 ‘웃음과 병사’에 주인공들의 공적과 함께 소개됐다. 김 화백은 2007년 이 인물화를 포함해 6·25전쟁 당시 자신이 그렸던 그림들을 일본에서 ‘조선전쟁 스케치’라는 화보집으로 발간하기도 했다. 이후 잊혀진 이 인물화들은 지난 2017년 김상규 육군군사연구소 박사가 연구자료 수집을 위해 김 화백을 만나면서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됐다.

당시 김 박사는 인물화에 담긴 사연을 듣고 그림의 주인공과 유가족에게 인물화 사본을 전달하면 큰 의미가 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김 화백은 동의했고 연로한 자신을 대신해 김 박사에게 인물화 주인공 찾기를 부탁했다. 하지만 개인정보보호법 등으로 이들의 소재 추적이 힘들어 주인공 찾기는 어려웠고, 김 화백은 결과를 보지 못한 채 지난해 세상을 떠났다.

10명의 영웅 찾기는 조사단이 무공훈장찾아주기 사업을 진행하면서 재개됐다. 국방부가 6·26전쟁 참전용사 무공훈장찾아주기 사업을 한다는 소식을 들은 김 박사는 조사단에 이들과 관련된 문의를 했다.



10명의 전쟁영웅은 △임완식 소령(군번 11811·전사) △조재형 중사(군번 5102803) △박근영 중사(군번 5102648) △권두혁 중사(군번 0738359) △서주선 하사(군번 0118051) △양만식 하사(군번 5103736) △이동훈 일병(군번 0199378) △정만득 일병(군번 0742905) △안기호 일병(군번 3700442) △박영준 일병(군번 5101436·전사)이다. 이들 중 권 중사와 양 하사, 안 일병은 무공훈장찾아주기 대상자다.

조사단은 10명의 영웅에 대한 소재가 파악되면 인물화 사본을 전달할 계획이다. 또 무공훈장 수여가 결정됐으나 받지 못한 3명에 대해 무공훈장을 전수할 방침이다.

한편 국방부는 6·25전쟁 당시 전공으로 훈장 수여가 결정됐지만 긴박한 전장 상황 때문에 실물 훈장과 증서를 받지 못한 5만6,000여명과 유가족을 찾아 무공훈장을 전달하는 캠페인을 확대한다.

지난해 4월 23일 제정된 관련 법률에 따라 5만6,000여명의 대상자 중 현재까지 5,000여명을 찾았다. 국방부는 아직 남아있는 5만1,000여명의 호국영웅을 2022년말까지 찾을 계획이다.

육군 관계자는 “언론과 지방자치단체·유관기관·민간기업 등을 통해 대대적인 홍보를 하고 관련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며 “육군 및 국방부·행정안전부·국가보훈처·병무청 홈페이지에 게시된 명단을 확인하거나 조사단’에 문의하면 훈장수여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