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똥만 찾아" 진중권과 설전 배현진 향해 김남국 "양심과 예의 있다면 사과할 것"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주신씨 병역비리 의혹 제기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설전을 펼치는 등 논란의 중심에 선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과 관련,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양심과 예의가 있는 분이라면 사과할 것”이라고 배 의원을 정조준했다.

김 의원은 1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무것도 모르고 생각 없이 뱉은 국회의원의 ‘말’만큼 위험한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정치인의 말 한 마디가 시장에 큰 영향을 줄 수도 있고 당의 지지율을 크게 떨어뜨릴 수도 있으며 국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줄 수도 있다”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언제 실수할지 모르니까 저도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을 더욱 철저하게 하고 항상 공부하겠다”면서 “그런 점에서 오늘 9시30분에 예정되어 있었던 PD수첩과의 인터뷰를 고민 끝에 새벽 7시 무렵 급하게 취소한 것은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어제 새벽까지 3시까지 공부하고 답변을 고민했지만 제 스스로도 제작진의 질문에 대한 명확한 답을 내리지 못해 급하게 취소했다”면서 “아무것도 모르고 무식하게, 위험하게 답변해서 전 국민에게 욕먹는 것보다 제작진에게 욕먹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훨씬 더 낫다”고 우회적으로 배 의원을 지적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앞서 배 의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많은 분이 찾던 박주신 씨가 귀국했다. 장례 뒤 미뤄둔 숙제를 풀어야 하지 않을까”라면서 “당당하게 재검 받고 2심 재판에 출석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 내달라”는 글을 올렸다.

배 의원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12일 브리핑을 통해 “시작부터 끝까지 틀렸다”며 “배현진 의원이 거론한 2심 재판은 존재하지 않는다. 박주신 씨의 병역법 위반 혐의는 2013년 무혐의 처분됐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송 대변인은 그러면서 “현재 진행 중인 재판은 박주신 씨를 당사자로 하는 2심 재판이 아니다”라며 “박주신 씨 병역 비리 의혹을 제기한 이들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관련 재판”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도대체 머리에는 우동을 넣고 다니냐”며 배 의원을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진 전 교수는 “박주신씨 병역비리 의혹은 이미 깨끗이 끝난 사안”이라면서 “그때도 음모론자들이 온갖 트집을 다 잡는 바람에 연세대에서 공개적으로 검증까지 했다”고 지난날을 떠올렸다.

이어 진 전 교수는 “그때 그 음모론 비판했다가 양승오 박사한테 고소까지 당했다. 물론 승소했습니다. 다 끝난 일”이라고도 적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비판을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어디서 꺼리도 안 되는 것을 주워와서, 그것도 부친상 중인 사람을 때려대니. 도대체 머리에는 우동을 넣고 다니나”라고 쏘아붙인 뒤 “야당이라고 하나 있는 게 늘 옆에서 똥볼이나 차고 앉았으니. 하여튼 미래통합당은 답이 없어요. 수준이 저래서야”라고 배 의원과 통합당을 정조준했다.

이에 대해 배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내 친구 조국 이후 분열적인 정체성 혼란으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진 전 교수님께 안타까움을 전한다”면서 “한 때 창발적 논객이셨는데 북한에서나 쓰는 ‘삶은 소대가리’식 막말 혹은 ‘똥’만 찾으시니 그저 안타깝다”고 맞받았다.

한편 주신씨는 지난 2011년 공군 훈련소에 입소했다 허벅지 통증을 이유로 귀가한 뒤, 재검에서 추간판탈출증 진단을 받아 공익근무 복무대상 판정을 받았다.

이를 두고 정치권 일각에서 병역비리 의혹이 제기되자 주신씨는 2012년 공개적으로 MRI 촬영을 하기도 했다. 고(故) 박 시장이 서울시장에 도전할 때마다 병역의혹을 지속해서 제기된 가운데 검찰은 양승오 의학 박사 등이 지방선거에서 박 시장을 낙선시키려는 목적으로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고 지난 2014년 재판에 넘겼다.

해당 병역 비리 의혹을 주장한 인사들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도 전해졌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8.05 17:18:26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