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이재명 "재난지원금 30만원, 100번 줘도 괜찮아"
이재명 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8일 재난지원금을 100번 지급해도 선진국 평균 국가부채 비율보다 낮다며 3·4차 재난지원금도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2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앞으로 상황이 한 두 번 악화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전 국민 30만원 지급이 적정하다”며 “30만원은 50∼100번 지급해도 선진국 평균 국가부채비율인 110%에 도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낙연 지사 등 민주당 내 선별 지급 의견이 우세한 것과 관련해서는 “질적으로 새로운 대책을 내야 하는데 정부 관료들이 ‘겪어보지 못한 위기에 생각을 바꿔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못 받쳐준다”고 비판했다.



선별 지원을 주장하는 미래통합당을 향해서도 쓴소리했다. 그는 “소위 보수야당의 전가의 보도인 발목잡기, 딴지걸기”라며 “내심은 국민의 뜻에 어긋나고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도 알면서 일부러 그러는 것 같다”고 했다.

당 대표 후보가 유력한 이낙연 의원에 대해서는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 결과에는 연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기분이) 나쁠 리야 있겠냐마는 의미를 두고 연연하면 문제가 생기기에 오히려 신경을 안 쓰는 것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진용기자 yong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