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단독] 강릉시 이와중에 ‘5박6일 숙식 행사’...안내문엔 사우나 권유

내일부터 '울트라 바우길 탐사대'…참가자 24명

방역수칙에는 위배 안되지만 감염우려 배제 못해

2020울트라바우길탐사대 모집 안내/강릉바우길 홈페이지




주최측이 참가자들에 보낸 안내문. 고위험 집합시설로 분류된 사우나 이용도 권유하고 있다./강릉바우길 홈페이지


수도권 등 일부 지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조치가 시행되는 등 전국에서 방역이 강화되는 상황에서 강릉시가 참석자들이 5박 6일 동안 함께 먹고 자며 산행하는 행사를 강행해 논란이다.

30일 강릉시 등에 따르면 31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강릉시에서 ‘2020 울트라 바우길 탐사대’가 열린다. 총 24명의 참가자들은 5박 6일 동안 100km에 달하는 강릉 바우길의 한 코스인 울트라 바우길을 걷는다. 평창군 대관령면의 신재생에너지관, 강릉시 왕산면 닭목령-왕산면 삽당령-옥계면 덕우리재 등을 잇는 구간으로 강릉시 전체의 3분의 2에 달한다. 행사는 사단법인 강릉바우길이 탐사 코스, 숙식 등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강릉시가 주관한다.



이 행사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에는 위배 되지 않는다. 2단계 아래 에서는 100인 이하라면 공동 실외활동을 제한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24명의 참가자가 5박 6일 동안 길게는 하루 20km를 웃도는 구간을 지근 거리에서 산행하는 것은 물론 아침·저녁 식사를 실내 공간에서 같이 먹는다. 참가자들이 5일간 묵을 숙소는 2인실~ 6인실 등 다인실로 이뤄져 있다.

주최 측이 참가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에는 숙소 인근의 사우나 이용을 적극 권유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강릉시는 지난 23일 사우나를 고위험 집합시설로 규정하고 집합을 제한했다. 참가자들이 6일에 걸쳐 100여km의 장거리를 다니는 만큼 바이러스 전달자 역할을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회를 주관하는 강릉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가 시행되는 만큼 행사 진행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강릉시의 한 관계자는 “아직 2단계 시행인 만큼 실외 활동 규정에 어긋나지 않는다”며 “앞서 문자를 보내 참가자들이 자가 건강체크를 하는 등 방역을 철저히 한다는 약속을 받았고 방역을 위해 소독제도 갖다 줬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은 불안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역 주민 A씨는 “서울을 중심으로 전국에 코로나19가 핏줄 흐르듯 퍼졌음에도 지방의 현실은 이렇다. 지방에선 아직도 이런 행사가 개최되는 게 개탄스럽다”며 “휴가철인데도 밖으로 나가지 않고 집에서만 쉬는 사람들로선 허탈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허진기자 hj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나의 오늘'이 아니라 '우리의 내일'을 위해 생각하고 쓰겠습니다. 오직 '내일'과 '우리'를, 생각과 쓰기의 종착지로 삼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