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30분 새 4골…'슈퍼 손데이'

EPL 사우샘프턴전서 소나기 득점, 한 경기 4골은 처음

토트넘 손흥민이 20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사우샘프턴전에서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우샘프턴=로이터연합뉴스




동점골 성공 뒤 세리머니 하는 손흥민. /사우샘프턴=AP연합뉴스


손흥민(28·토트넘)의 날, ‘슈퍼 손데이’였다. 앞선 2경기에서 침묵했던 손흥민이 신들린 듯 4골을 폭발하며 역전승을 이끌었다. 한 경기 4골은 커리어 최다 기록이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0대1로 뒤진 전반 추가시간에 동점골을 넣은 데 이어 후반 들어 3골을 추가해 5대2 승리를 이끌었다. 사우샘프턴과 경기에서 이날 전까지 11경기 6골 4도움(정규리그 9경기 4골 3도움)을 몰아쳤던 손흥민은 12경기 10골 4도움으로 기록을 늘리며 ‘사우샘프턴 킬러’ 이미지를 굳혔다.



새 시즌 들어 에버턴과의 EPL 1라운드(0대1 패), 로코모티프 플로브티프(불가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2대1 승)에서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던 손흥민은 작정한 듯 득점포를 퍼부었다. 전반 추가시간에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왼쪽에서 넘겨준 패스를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패스가 조금 길었지만 특유의 스피드를 앞세워 볼을 잡은 뒤 어려운 각도에서 강력한 슈팅으로 반대편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분과 19분, 28분에도 손흥민의 발끝이 불을 뿜었다. 불과 30여분 사이에 4골을 몰아친 것이다. 오른발-왼발-오른발-왼발 순으로 상대 골문을 맹폭했다. 해트트릭(한 경기 3골)도 EPL 데뷔 이후 처음이고 4골은 프로 데뷔 이후 최다 기록이다. 네 번째 골을 넣은 손흥민은 자신도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으로 손가락 4개를 펴 보였다. 4골 모두 케인이 어시스트 했다. 케인은 경기 막판 득점에도 성공했다.

한편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 앞서 개러스 베일(31·웨일스)을 한 시즌 동안 임대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사우샘프턴에서 프로 데뷔한 뒤 토트넘에서 6시즌 동안 203경기 56골 58도움을 넣고 스타 플레이어가 된 베일은 2013년 당시 최고 이적료인 8,600만파운드에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레알 입단 초기에는 카림 벤제마·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함께 ‘BBC 라인’의 일원으로 공격을 주도했으나 지네딘 지단 감독 부임 이후 ‘계륵’ 신세가 됐다. 7년 만에 친정으로 돌아온 베일은 최전방의 케인, 왼쪽 측면의 손흥민과 함께 ‘KBS 라인’을 이루게 됐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손흥민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