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증권일반
KB증권, 엔씨소프트·디셈버앤컴퍼니와 손잡고 AI 증권사 진출

600억 투입해 누구나 PB서비스 받는 'AI 간편투자' 진출

고객 수 1,000만명, 관리자산 10조원 목표로 본격 가동해

박정림(왼쪽) KB증권 대표이사와 정인영(가운데) 디셈버앤컴퍼니 대표이사, 정진수(오른쪽) 엔씨소프트 수석부사장이 6일 서울 강남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인공지능(AI) 간편투자 증권사 진출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을 알리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KB증권




KB증권이 엔씨소프트,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과 손잡고 인공지능(AI) 간편투자 증권사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KB증권은 6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디셈버앤컴퍼니, 엔씨소프트와 합작법인(JV) 출범을 위한 조인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조인식에서 3사는 각 사의 핵심역량을 집약한 AI 간편투자 증권사에 진출할 계획을 밝혔다. KB증권의 금융투자 노하우와 디셈버앤컴퍼니의 자산운용 플랫폼 기술, 엔씨소프트의 AI기술을 통합해 기존에 없던 서비스를 제공하고 ‘대한민국 최고의 간편투자 증권사’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다.

합작법인은 디셈버앤컴퍼니가 제공하는 서비스에 KB증권 및 엔씨소프트의 자본 참여를 통해 꾸려질 계획이다. KB증권과 엔씨소프트가 각각 300억원씩 총 600억원이 투입된다. 디셈버앤컴퍼니는 현재 투자일임 기반 간편투자 앱 핀트(Fint)를 제공하고 있다.



AI 간편투자 증권사는 자산운용은 로보어드바이저가 실행하고 자산관리 자문은 AI PB가 제공함으로써 고액자산가 중심이던 PB 서비스를 대중을 위한 서비스로 탈바꿈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객이라면 누구나 자산규모에 상관 없이 적시에 적합한 조언을 받을 수 있어 모든 자산을 쉽고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는 것이다.

3사의 합작법인은 600억원의 추가 투자금을 바탕으로 가입고객 수 1,000만명, 관리자산 10조원을 목표로 본격 가동될 전망이다. 3사의 합작법인은 앞으로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라이선스를 취득해 고객의 생애주기에 맞는 맞춤형 자산관리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박정림 KB증권 사장은 “지금까지 자산규모가 크지 않은 투자자의 경우 충분한 전문가 조언 없이 스스로 투자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합작법인 구성을 통해 제공되는 새로운 자산관리서비스는 어려웠던 금융투자의 문턱을 낮추어 PB서비스의 대중화에 큰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증권부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세상이 변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일은 정말로 즐겁습니다.
새롭고 놀라운 이야기를 좀 더 많이 들려주세요.
변화의 최전선에서 함께 달려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