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감옥생활 체험이냐" 군대 '부실 식사' 사진에 "국방비 어디로?" 공분 '일파만파'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군부대 장병들에게 '부실한 식사'가 제공되고 있다는 항의 제보가 잇따르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휴가를 다녀온 뒤 격리된 병사의 호소 뿐 아니라 메뉴에 적혀있는 음식이 제공되지 않는 등 부식 수령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 따르면 전날 한 육군 부대 식사로 보이는 음식 사진과 글이 올라왔다.

OO사단 모 부대 용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글쓴이는 "저희 부대는 총원 143명에 열외자를 빼고 식사 인원이 대략 120~140명 정도 된다"면서 "그런데 부식 수령조차 제대로 받지 못 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글쓴이는 그러면서 "새우볶음밥이 메뉴였는데 수령 받은 양이 0개여서 아예 보이지 않은 날도 있었다"면서 "최근에는 식사 인원이 120명이 넘는데 햄버거 빵을 60개만 줘서 취사병들이 하나하나 다 뜯어서 반으로 갈라 120개를 만들었다"고도 했다.

아울러 글쓴이는 "빵 수량이 모자라서 계란물에 담궈서 프렌치토스트를 만들어주지를 않나, 돈가스가 80개 들어와서 난도질해서 조금씩 나눠 주지를 않나, 불고기가 메뉴인데 고기가 없어서 당면만 나오질 않나"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여기에 덧붙여 글쓴이는 "한번은 탄약고 경계근무 끝나고 왔더니 반찬 다 떨어졌다고 런천미트 한 조각을 받았다"면서 "21세기 사회가 맞는지 의심이 갈 정도"라며 "다른 부대는 식사가 정상적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앞서 지난 18일에는 해당 페이스북 페이지에 격리 조치된 병사가 먹고 있는 식사라면서 식판 사진과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작성자가 올린 사진을 보면 반찬의 양과 질이 부실해 보이는 쌀밥, 김치, 오이무침, 닭볶음 등이 플라스틱 도시락 용기에 담겨 있다.

OO사단 소속 예하 여단이라고 자신의 소속을 밝힌 작성자는 "다른 곳은 식사가 어떤 식으로 나오는지 궁금하다"며 "휴대폰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깜빵이랑 뭐가 다른가. 휴가 다녀온 게 죄냐"고 했다.

그러면서 작성자는 "이걸 계속 해야 하는 후임병들 생각하면 정말 안쓰럽다"고도 적었다.

이같은 군부대의 '부실 식사'를 지적하는 사진 인증과 글에는 '무슨 감옥 생활 체험이냐', '세금은 도대체 다 어디로 간건가', '누가 봐도 부실한 게 맞다', '국방비가 다 어디로 가나?', '애들 밥 갖고 장난치지 말자' 등의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