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영상]세상 떠난 아내를 AI로 만나다니···98세 할아버지 울컥

[서울경제 짤롱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98세 제이크 라슨이 세상을 떠난 아내의 인공지능(AI)을 보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출처=틱톡




세상을 떠난 아내의 젊은 시절 모습을 인공지능(AI) 기술로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재현한 화면을 본 98세 남편이 눈물 흘리는 영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돼 화제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주간지 뉴스위크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에 사는 여성 맥카엘라는 지난 주말 동영상 플랫폼 틱톡을 통해 자신의 할아버지인 제이크 라슨에게 특별한 선물을 했다. 그의 손녀인 맥카엘라는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퇴역 군인인 라슨의 이야기를 알리기 위해 틱톡 계정을 만들어 주기적으로 영상을 올려왔는데, 이번에는 과거 사진들을 가지고 마치 살아있는 듯한 할머니 영상을 만들어준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98세 제이크 라슨이 세상을 떠난 아내의 인공지능(AI)을 보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출처=틱톡


라슨은 처음 손녀의 말에 따라 노트북을 열고 깜짝 놀랐다. 세상을 떠난 아내 롤라가 고등학생 시절로 돌아가 고개를 들고 미소를 지으며 움직이고 있었기 때문이다.

라슨은 이 모습을 보고 "아내가 살아있다. 저 미소를 보라. 믿어지지 않는다. 내 아내다"라면서 "75년간 결혼생활을 해왔다. 난 아직도 롤라를 사랑한다"며 안경을 벗고 눈물을 닦았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98세 제이크 라슨이 세상을 떠난 아내의 인공지능(AI)을 보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출처=틱톡


이 영상은 현재까지 약 1,200만 조회 수를 기록했다. 틱톡뿐만 아니라 다른 여러 SNS에도 공유됐다.

또 다른 영상에서 라슨은 아내의 과거 사진들을 펼쳐 보이기도 했다. 1945년 롤라와 결혼한 그는 전쟁이 한창이었던 신혼 당시를 회상하면서 "아내가 학교를 졸업했을 때 나는 노스아일랜드에 있었다"면서 "1948년에야 집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