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1박2일' 개미지옥 못지 않은 기상미션 예고, 멤버들 "인력사무소보다 힘들어"




‘1박 2일’ 멤버들을 당황시킨 새로운 기상미션이 등장한다.

9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 여섯 남자는 끝날 듯 끝나지 않는 기상 미션 지옥에 빠지게 된다.

아침까지 개운하게 잠을 잔 멤버들은 기상 미션 발표에 앞서 액션캠을 착용하고 있는 제작진에 불안감을 드러낸다. 고난도 익스트림 스포츠 등 다이내믹했던 액션캠과의 촬영을 회상한 멤버들은 혹시나 끌려갈까 입을 꾹 다문 채 말을 아낀다고. 이어 처음 들어보는 기상미션이 등장, 멤버들은 흥미를 드러내는 것도 잠시 미션 소요 시간을 듣자 탄식했다는 후문이다.



게임에서 연패하며 ‘버리는 카드’가 되어버린 연정훈은 기상 미션을 받아들고 명예 회복에 나선다. ‘열정훈’답게 순식간에 의욕을 불태운 그가 ‘버리는 카드’ 이미지를 버리고 다시 에이스에 등극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반면, 미션 도중 괴생물체(?)와 마주친 문세윤은 정체 추측에 나서는 동시에 “여러 가지 생각이 듭니다”라며 일생일대의 고민에 빠지게 된다고 해 그가 마주한 것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김종민은 감당할 수 없는 스케일의 미션에 두 손 두 발 다 든다. 라비 역시 “인력사무소보다 힘들어”라며 고개를 숙인다고 해 이들을 지치게 한 역대급 기상 미션이 무엇인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한편 전북 부안군에서 제철 음식과 아름다운 봄 풍경을 제대로 만끽하는 여섯 남자의 여행기가 그려질 KBS 2TV ‘1박 2일’ ‘지금 이 순간’ 특집 세 번째 이야기는 9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최상진 기자 csj8453@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