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DJ 아들들 ‘유산 분쟁’ 매듭···故 이희호 여사 2주기 전날 극적 화해

동교동 사저·노벨평화상 상금 잔여액…이희호 여사 유언 따르기로

김성재 이사장 "세 아들 사저 모여 화해…사저 기념관 사용 합의"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이 1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故)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모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홍걸 의원. /연합뉴스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2주기를 맞아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김홍걸 의원 형제가 유산 분쟁을 끝내고 극적으로 화해했다. 김성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이사장은 10일 이 여사 2주기 추도식에서 “어제 저녁 세 아들이 동교동 사저에 모여 화해하고 이 여사의 유언대로 사저를 기념관으로 사용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유언 집행 과정에서 견해 차와 갈등이 유산 싸움처럼 비쳐 자녀들이 곤혹스러워했고 많은 국민들이 염려했다”며 “앞으로 모든 진행은 김홍업 이사장이 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김대중평화센터 등에 따르면 장남인 고 김홍일 전 의원인 부인 윤혜라 씨와 김 이사장, 김 의원은 동교동 사저에서 만나 사저(감정가액 32억 원 상당)와 노벨평화상 상금 잔여액 8억 원의 정리 문제에 대해 이 여사의 유언에 따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오른쪽 부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김상희 국회부의장, 이낙연 의원, 최문순 강원도지사, 정의당 심상정 의원,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김홍걸 의원 등이 1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故)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모식'에서 추도기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년 6월 별세한 이 여사는 동교동 사저에 대해 “김대중·이희호 기념관으로 사용하되 만약 지방자치단체나 후원자가 사저에 대한 보상을 해준다면 3분의 1은 김대중기념사업회에 기부하고 나머지 3분의 2는 세 아들에게 균등하게 나눠준다”는 유언을 남겼다.

하지만 김 의원 측은 이 유언장에 형식상 하자가 있어 법적 효력이 없다며 이 여사의 친자인 자신이 유일한 법정상속인이라고 주장해 갈등이 빚어졌다. 이후 김 이사장은 같은 해 12월 서울중앙지법에 김 의원을 상대로 동교동 사저에 대한 부동산 처분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듬해 1월 법원이 김 이사장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자 김 의원은 4월 이의신청서를 냈다. 같은 해 9월 법원은 이의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김 이사장의 손을 들어준 바 있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 참석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DJ 아들 형제들의 화해에 대해 “당연히 그렇게 해야 한다. 두 분(김 전 대통령 부부)을 존경하고 사랑하는 국민들에게 자제분들이 좋은 소식을 줬다”고 말했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