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인물·화제
이혼한 아빠 동전 '8만개' 양육비 보복에 기부로 응답한 美 가족
자료사진./연합뉴스




미국에서 이혼 후 딸의 양육비로 동전 8만개를 투척한 아버지의 복수에 기부로 답한 가족이 화제다.

10일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딥런고등학교에서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에이버리 샌퍼드(18)의 눈에는 집 앞마당 잔디밭의 모퉁이에 흩뿌려진 동전 8만개가 들어왔다.

이는 어머니와 이혼 후 별거 중인 아버지의 행각이었다.

당시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보면 아버지는 트레일러를 장착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타고 집 앞마당에 들어와서는, 트레일러에 담겨 있던 동전을 쏟아부었다. 당시 어머니는 "지금 집 앞마당에 뭘 붓고 있는 거냐?"고 물었고 아버지는 "이게 마지막 양육비다"라는 대답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마지막으로 지급하기로 했던 딸의 양육비 825달러(약 91만6,000원)를 1센트 짜리 동전으로 준 것이다.

샌퍼드와 가족은 마지막 양육비로 받은 동전 무더기를 어디에 써야 할지 상의했고, 결국 '세이프 하버 셸터'에 기부하기로 했다.



1998년 설립된 셰이프 하버 셸터는 성폭력, 인신매매, 가정폭력 피해자를 보호하는 비영리단체로, 연방 지원금 삭감으로 재정난을 겪던 참이었다.

그런데 샌퍼드 모녀의 기부 소식이 지역사회에 알려지면서 셰이프 하버 셸터에는 적게는 25달러(약 2만8천원)에서 많게는 1,000달러(약 111만원)씩 기부금이 전달되기 시작했다.

셰이프 하버 셸터가 받은 기부금만 이번 주 들어서만 5천달러(약 555만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샌퍼드는 "아버지의 행동으로 마음이 아팠고 상처를 입었지만, 그 돈이 좋은 일에 보탬이 돼 자랑스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셰이프 하버 셸터의 메리 모파이는 "샌퍼드 가족은 그들이 겪은 부정적인 일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돌려놓을 수 있었다"며 "(마지막 양육비를) 기부하고 사연을 공유하기로 한 이들에게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동전보복
디지털전략·콘텐츠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