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한국·스페인 경제인들, 마드리드서 맞손···친환경 신사업 협력 모색

대한상의·스페인상의 ‘비즈니스 포럼’개최

삼성·LG·한화 계열사 등 참석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왕궁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스페인을 대표하는 경제인들이 비즈니스 포럼을 열고 친환경·디지털 사업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모색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스페인상공회의소, KOTRA와 공동으로 16일 오전 스페인 마드리드에 있는 스페인상공회의소에서 ‘한국·스페인 그린·디지털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코로나19 이후 양국 간 기업인 행사가 대면 형식으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스페인 국빈 방문 기간에 열린 이날 포럼에는 한국·스페인 경제협력위원회 한국 측 위원장인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21·22·23대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허용수 GS에너지 대표이사,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 김희철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부와 유관기관 대표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유정열 코트라 사장이 자리했다. 스페인 측에선 호세 루이스 보넷 스페인상의 회장과 레예스 마로토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스페인 측 경협위원장, 스페인 경영자총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박용만 한국·스페인 경협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작년 코로나19 속에서도 양국 간 비대면 경협위를 개최했다”며 “당시 논의된 디지털·그린 산업 협력을 주제로 오늘 폭넓게 논의를 할 수 있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신기술과 신산업 협력을 늘려가야 한다”며 “그린에너지와 ICT, 배터리, 플랜트 등 분야에서 협력 기회를 늘릴 수 있게 첨단 기술뿐 아니라 소재, 부품 등 공급망 연계 노력도 생겨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또 “양국 간 협력을 가로막는 장벽은 허물고, 우정은 더 돈독히 해 번영하는 미래를 위해 양국 기업인들 서로가 다정한 친구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포럼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친환경 에너지 분야 협력과 디지털, 스타트업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는 “스페인은 리튬 광산을 보유하고 있고, 주요 자동차 공장도 많아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 에너지 시장으로서 큰 매력이 있는 곳”이라고 평가했다. 김 대표는 또한 “스페인이 갖춘 장점과 LG에너지솔루션이 가진 기술력, 풍부한 사업 경험이 함께한다면 그 어떤 협업 모델보다 더 훌륭한 성공사례가 만들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허용수 GS에너지 대표이사는 “스페인은 유럽 최대의 재생에너지 사업을 통해 축적된 운영 경험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며 “성장 잠재력이 높은 한국 그린뉴딜 시장과 협력하며 국내뿐만 아니라 아시아 시장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강석구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은 “한국·스페인 간 교역과 인력교류가 최근 많이 늘었지만, 양국의 잠재력을 고려하면 더 확대될 여지가 있다”며 “오늘 논의된 사안들이 양국에 상호보완적이고 효율적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수민 기자 noenem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