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야놀자, ‘테크 올인’ 비전 선포...하반기 R&D 인력 300명 채용

R&D인력 비중 70% 늘리고

글로벌 빅테크 기업 문화 적용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테크 올인(Tech All-in)’ 비전을 28일 선포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300명 이상의 연구·개발(R&D) 인력을 추가 채용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전체 임직원의 70%을 R&D 인재로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야놀자는 '테크 올인'을 글로벌 테크 기업으로서 여가 관련 기술력과 노하우를 통해 시장을 이끌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기업 문화, 일하는 방식 등을 과감히 바꾸고,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신규 시스템 도입, R&D에 대한 투자 및 역량 강화, 글로벌 인재 유치 등을 적극 추진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야놀자는 국내외 포함 전체 1,500여 명의 임직원 중 R&D 인재가 40% 이상이다. 이를 통해 전 세계 170여 개국에서 기업 간 거래(B2B) 솔루션 사업을 영위하는 글로벌 시장 1위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 기업으로 올라서며,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고 있다.



특히 올해 하반기에만 R&D 인력을 300명 이상 채용해 단기적으로는 1,00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임직원의 70% 이상이 R&D 인력으로 구성될 만큼 글로벌 테크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높여갈 방침이다. 글로벌 빅테크 기업 수준으로 기업 문화, 일하는 방식 등도 끌어올릴 예정이다. 현재 이를 위해 내부 테스크 포스(TF)팀을 구성하고 글로벌 기업들에 대한 조사 및 방향성, 적용 시점 등을 연구 중이다.

한편, 야놀자는 테크 올인 전략의 일환으로 올 여름 성수기부터 ‘야놀자 테크놀로지’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한다. 또한, 임직원들의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젝트들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수진 야놀자 총괄대표는 “글로벌 테크 기업으로 시장을 이끌기 위해 기업 문화부터 일하는 방식까지 모두 바꿔, 업계 표준을 세울 것”이라면서 “해외 R&D 오피스 추가 등을 통해 글로벌 우수 인재들을 적극 발굴하고, 기술 혁신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성장기업부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침묵과 빛의 건축가 루이스 칸은 빛을 다뤄 공간을 규정했습니다.
찬란히 퍼져있는 당신의 이야기를 기사로 비춰 비로소 세상에 소중함을 드러내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