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산업일반
'팬티형 생리대' 착용샷 올렸다 뭇매에…업체 "성 상품화 의도 없었다"

악의적 비난엔 법적대응 경고

/인스타그램 캡처




여성 모델이 팬티형 생리대만 착용한 사진을 홍보용으로 써 ‘성 상품화’ 논란을 빚은 생리대 업체가 결국 사과했다. 다만 악의적 행위가 지속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A업체는 지난 10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유 막론하고 이슈가 된 입는 오버나이트 모델 착용 사진에 대해 불편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거 말했다.

문제가 된 사진을 사용하게 된 이유에 대해 “그동안 기성 제품으로 출시된 입는 오버나이트 대부분이 상대적으로 체형이 작은 여성분들에게 초점이 맞춰 만들어진 제품이 다수였다”며 “‘날씬하지 않으면 입기 힘들다'는 의견을 듣고 대형 사이즈 제품을 출시해 착용한 모습을 상품페이지에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델 착용 사진은 여성의 ‘성 상품화’가 아닌 다양한 체형의 소비자가 착용해도 편안하게 활동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촬영됐다"며 "특정 신체 부위를 부각해 촬영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업체는 또 “젠더 갈등을 일으킬 의도가 전혀 없었다”며 “직설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여성이 사용하는 제품을 남성에게 의도적으로 노출해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되는 부분은 전혀 없다”고도 했다. “모델 착용 컷으로 젠더갈등을 일으킬 의도가 전혀 없었다”며 “내부적으로 해당 모델 사진에 대해 선정성 여부를 재검토 후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업체는 특정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좌표’를 찍고 악의적인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업체는 “현재 파악한 바로는 특정 커뮤니티에 속칭 좌표를 통해 유입된 몇몇 누리꾼이 악의적 비난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직원에 대한 성추행과 욕설, 모델에 대한 원색적 비난을 멈춰달라”고 했다.

이어 “오프라인 입점 가게에 업무가 힘들 정도로 연락해 정상적인 영업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저희 직원에 대한 성추행과 욕설, 저희 모델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을 하는 사람에 대해선 현재 자료 수집 중이며 해당 행위가 지속해서 이뤄질 시 수사를 의뢰해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여초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A업체의 생리대 광고 사진들이 올라왔다. 이에 네티즌들은 "누굴 위한 사진이냐. 여자들이 이거 보고 사고 싶어지냐" "진짜 사진보니까 구매욕 떨어진다""이건 여자가 기획했을 리가 없다" 등의 댓글이 달리며 해당 생리대 광고가 선정적이라고 비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