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인물·화제
'BTS 비하' 콜롬비아 라디오 방송, 욱일기 티셔츠 입고 사과 논란
콜롬비아 '라 메가' 채널의 라디오 진행자들. /콜롬비아 BTS 팬 트위터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에 대한 인종차별과 비하 발언을 한 콜롬비아의 한 라디오 방송이 조롱성 엉터리 사과까지 해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콜롬비아 BTS 팬클럽 소셜미디어와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논란의 라디오 방송은 지난 9일 라메가 채널의 '엘 마냐네로'다.

진행자인 알레한드로 비야로보스는 신청곡으로 들어온 BTS의 노래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를 틀면서 BTS를 '그 중국인들'(esos chinos)이라고 잘못된 정보를 전달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돈을 엄청 쏟아부었다는 느낌을 받는다. (돈으로) 차트 최상위에 오르고 돈으로 그래미 시상식에 갔다. 돈을 써서 중요한 행사들에 나간 후에 아무 상도 타지 못했다"고 말했다. BTS의 노래를 신청한 것이 한국대사관일 것이라는 말도 했다. DJ의 인종차별과 근거 없는 비하 발언이 알려지지 콜롬비아의 BTS 팬들이 분노했다.

팬들은 성명을 내고 방송사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방송이 내놓은 '사과'는 조롱성 발언에 가까워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지난 13일 해당 방송에서 진행자는 "우리가 꼭 (사과를) 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만약 우리 표현이 조금 거셌다면 그 부분은 사과해야 한다"며 한국어로 '공식 사과'를 하겠다고 말했다. 방송은 그러면서 애국가를 틀었고 이후 번역기에 돌린 듯한 기계음의 한국어로 중남미 음식 엠파나다, 타말과 관련한 의미 없는 문장을 읽어 논란을 자초했다. 심지어 팬들이 올린 영상에 따르면 13일 방송 당시 한 진행자는 '드래곤볼' 가발을 쓰고 욱일기가 그려진 티셔츠까지 입고 있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BTS
디지털전략·콘텐츠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