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도쿄 올림픽] "혼자가 아니야"···감동으로 지구촌이 하나 되다

3시간 30분간 개회식 이어져

코로나19 속 전 인류 스포츠 축제 막 올라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알리는 불꼴놀이가 진행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23일 2020 도쿄올림픽이 개막했다.

이날 오후 8시 일본 도쿄 신주쿠의 국립경기장에서 시작된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은 ‘감동으로 하나 되다(United by Emotion)’라는 주제처럼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라는 연대 의식을 강조하며 3시간 넘게 전 세계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던졌다.

개회식은 ‘전진(Moving Forward)’이라는 올림픽과 패럴림픽 공통 주제 아래 ‘떨어져 있지만 혼자가 아니다(APART BUT NOT ALONE)’, ‘여기 우리 함께(HERE TOGETHER)’, ‘이제는 빛날 시간(TIME TO SHINE)’, ‘우리 가는 길에 비치는 희망(HOPE LIGHTS OUR WAY)’ 등 연대 의식과 인류의 밝은 미래를 강조하는 소제목들로 구성됐다.

/AP연합뉴스


또 ‘스포츠를 통한 평화(PEACE THROUGH SPORT)'라는 소제목을 통해 이런 전 인류의 연대 의식과 미래 희망에 스포츠가 커다란 역할을 한다는 메시지도 전했다.

개회식은 비디오 영상으로 시작된다. 기하학적인 모양이 검은 칠판 위에 그려지고 이 선들은 개회식이 열리는 국립경기장 모양을 형성한다. 이후 2013년 도쿄올림픽 개최가 확정된 순간부터 최근 코로나19 때문에 대회가 연기되는 순간까지의 장면이 상영되고 카운트다운이 끝나면 화려한 축포들이 터지면서 본격적인 '지구촌 스포츠 대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 '떨어져 있지만 혼자가 아니다'라는 두 번째 소주제에서는 주인공 여자 선수가 혼자 어둠 속에서 달리지만 전 세계에는 그와 마찬가지로 혼자 연습하는 선수들이 많이 있다는 장면을 보여주고, 이들은 보이지 않는 선으로 연결돼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AP연합뉴스


나루히토 일왕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입장하고 개최국인 일본 국기도 개회식장 안으로 들어온다. 이때 일장기 앞에는 8명의 어린이가 먼저 들어오고 4명의 운동선수와 장애를 가진 사람, 보건위생 전문가들이 일본 국기를 들고 입장한다. 이후 일본 국가는 일본 가수 미샤와 일본 자위대원 38명이 함께 부를 예정이다.

나무로 만든 거대한 오륜 형상이 무대 위로 올라오며 1964년 도쿄올림픽을 추억하는 시간도 이어진다. 또 스포츠를 통해 교육, 문화, 평화 등에서 중요 성과를 거둔 이에게 IOC가 주는 로럴 어워드 시상식이 끝나면 개회식의 하이라이트인 선수단 입장이 시작된다.



원래 지난해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때문에 1년 늦게 이날 막을 올린 도쿄올림픽은 대회가 연기될 때만 해도 코로나19를 이겨낸 인류의 위대한 승리를 자축하는 축제의 장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많았다. 하지만 1년이 넘도록 코로나19는 전 세계를 강타하며 기승을 부리고 있고, 이날 수용 정원 6만8,000석의 도쿄 국립경기장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관계자, 외교 사절 등 약 1천 명 정도의 인원만 희망의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하려는 개회식을 직접 지켜봤다.

이번 대회에는 206개 나라에서 1만 명이 넘는 선수들이 참가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개회식 입장 행렬에는 소수의 선수만 참석한다. 그런데도 선수단 입장에만 2시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선수 입장 때는 일본의 유명 비디오게임 배경 음악이 깔리고, 국가명 등의 표기와 피켓을 드는 사람들의 복장 등을 일본 만화 형식을 빌려 보는 재미를 더한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103번째로 입장한다.

/AP연합뉴스


이후로는 비틀스 멤버였던 존 레넌이 50년 전인 1971년 9월 발표한 노래 ‘이매진(IMAGINE)’ 공연이 이어진다. 이 노래를 부를 가수가 누구인지는 행사 때 공개된다. 생전 존 레넌의 아내는 일본인 오노 요코였다.

바흐 위원장과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의 환영사에 이어 나루히토 일왕이 개회 선언을 한다. IOC 위원장과 올림픽 대회 조직위원장이 모두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것은 이번 대회가 처음이다.

바흐 위원장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펜싱 금메달리스트, 하시모토 위원장은 1992년 알베르빌 올림픽 빙상 동메달리스트다.

이어서는 올림픽기가 입장하고 평화의 상징인 비둘기가 날아오르며 픽토그램 공연에 이어 개회식의 대미를 장식할 성화가 국립경기장 안으로 등장한다. 올해 3월 25일부터 1만 명이 넘는 주자에 의해 2,000㎞가 넘는 구간을 달린 성화는 역시 성화 점화 직전에 공개될 최종 주자에 의해 대회 기간을 밝힐 성화대에 불을 붙이게 된다.

3시간 30분에 걸친 개회식이 끝나면 24일부터 8월 8일까지 33개 종목 339개의 금메달을 놓고 전 세계 스포츠 대축제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