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김부선 "이재명 점 안 뺐다에 1조 걸어…미신 맹신해 절대 못 뺄 것"

김부선 "대통령 될 점이라 좋아해…절대 안 뺐을 것"

이재명(왼쪽) 경기도지사와 배우 김부선/서울경제DB




배우 김부선 씨가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이재명 신체 점 절대 안 뺐다에 1조 조심스레 걸어본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2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재명 씨는 미신을 맹신해서 그 점 절대 빼지 못한다”며 “제가 그 점은 제주도 우리 동네에서는 대통령 운이 될 점이라고 말들 한다고 했었다. 그 말 듣고 재명 씨 입 찢어지게 좋아라 했었다. 벗들 같으면 그걸 빼시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참 재명 씨는 짝퉁 기독교 환자 아니 신자”라며 “아내가 교회에 미쳤다고 아주 죽겠다고 하소연 했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6일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 대선주자 빅(BIG)3 특집 2편에 출연해 “제가 부모님께 진짜 훌륭한 재산을 물려받았다”며 “첫 번째는 피부가 좋아 온몸에 점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김씨와 불거진 스캔들을 우회적으로 반박한 것이다.

한편 김씨는 과거 이 지사와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하며 이 지사의 신체 특정 부위에 있는 점을 실제로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2018년 이 지사는 아주대병원에서 직접 신체검사를 받은 뒤 의료진으로부터 언급된 부위의 점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고 판정받은 바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