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마이클 조던 데뷔 입장권 3억에 팔렸다

스포츠 입장권 최고가 기록

조던 관련 수입품 가격 상한가

마이클 조던. /게티이미지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이 미국프로농구(NBA)데뷔전 입장권이 26만4,000달러(약 3억 1,300만 원)에 팔렸다.

18일(현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산하 투자전문 매체 펜타는 허긴스 앤드 스콧 경매에서 1984년 시카고 불스와 워싱턴 불리츠 경기 입장권이 이같은 금액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스포츠 경기 입장권 낙찰 금액 가운데 최고다.



경매 출발 가격은 5,000달러였지만 50차례 입찰 경쟁이 붙으면서 가격이 급상승했다. 실제 조던 상품에 대한 인기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지난 10월 소더비 경매에서는 조던이 1984년 정규시즌 경기에서 신었던 나이키 농구화가 147만2,000달러에 팔렸다. 또 조던의 서명 등이 들어 있는 수집용 카드가 270만 달러에 낙찰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