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막노동 아빠의 마지막 유산"…서울대생 울린 '운동화' 사연

/사진=대학생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캡처




자식이 서울대학교에 합격한 모습을 보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아들의 사연이 네티즌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하고 있다.

지난 24일 서울대학교 자유게시판에는 '돌아가신 아빠가 가엾다'는 제목으로 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내가 서울대 붙은 걸 보여주고 싶었는데 (아버지께서) 정말 허망하게도 사고사로 돌아가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글 내용을 보면 A씨 아버지는 어린 시절 주판과 산수를 동네에서 가장 잘하는 '수학 신동'으로 불렸다. 하지만 가세가 기울어 막노동으로 생계를 이어갔고, 사고 직전까지도 공장에서 일용직으로 일했다. 이혼한 뒤에는 A씨와 동생만 바라보고 살았다고 한다.

A씨가 서울 소재 한 대학에 합격하자 아버지는 "역시 한 공부하는 자식"이라고 자랑스러워 했다. A씨는 자신의 만족감과 아버지를 위해 반수를 해서 서울대에 합격했지만 아버지는 그 모습을 보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A씨는 "아빠가 나의 세대에 태어났거나 그 세대에서 풍족하게 공부할 수 있었다면 분명 아빠도 서울대 입학하고도 남았을 것"이라면서 "우리 집안은 원래 박학한 유전자를 가진 집안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너무 아쉽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A씨는 "아빠랑 비슷한 나이의, 적어도 중산층 이상의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나 공장이 아닌 낭만적인 대학교에서 엘리트 코스를 밟고 강단에 올라가신 서울대 교수님들 보면 아빠의 가능성, 적어도 학업에 있어서 기구했던 운명 등 여러 생각이 든다"고도 했다.

아울러 A씨는 "아빠가 내게 주신 유산은 집도 차도 부동산도, 그렇다고 뒷구멍 입학도 아니었지만, 평생 남을 운동화였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A씨가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는 슬리퍼가 든 것으로 보이는 비닐봉지와 '비 오니까 운동화 신고 슬리퍼 필요하면 가져가. 전화 부탁'이라고 적힌 아버지의 메모가 담겼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자식에게 존경받았으면 가치 있게 잘 사신 것", "진정으로 성공한 아버지", "아버지를 위해 멋진 삶을 사시길", "자식에게 좋은 아빠로 기억된다면 충분히 멋진 인생", "가슴이 먹먹하다. 아버지께 전화 한 통 드려야겠다" 등 다양한 의견을 이어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